경기도, 경의선 육로 통한 북한 수학여행코스 개발 추진

김환기 기자

입력 2018-08-19 15:45: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의선 육로를 통한 개성 수학여행 사업을 남북 상호주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겠습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지난 17일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기도 차원에서 단·중·장기 50여 개 대북사업을 구상하고 있으며 그중 하나가 개성 수학여행 코스 개발"이라고 밝혔다.

도가 구상하는 방안은 파주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에 있는 반환 미군기지 캠프 그리브스, 임진각 평화누리, 영어마을, 판문점 등 파주지역 안보관광지와 연계하는 것이다.

숙박은 파주지역에서 하면서 개성을 다녀오는 방안이다.

캠프 그리브스는 240명이 동시에 머물 수 있는 유스호스텔을 갖추고 있으며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야영도 가능하다. 헤이리에 있는 영어마을도 수학여행을 위한 숙박 장소로 활용할 수 있다.

이 부지사는 이와 관련해 지난 14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전국 10개 시·도 교육감,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등이 캠프 그리브스와 판문점 일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개성 수학여행 관련 논의를 진행했으며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개성 수학여행은 관광이 유엔 대북제재 대상에서 제외돼 북한의 결정만 있으면 얼마든지 가능한 상황이다.

이 부지사는 "개성 수학여행은 북한만 승인하면 언제든지 가능하다"며 "과거 경의선 육로를 통한 개성 관광이 진행된 적도 있어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도는 이를 위해 캠프 그리브스나 판문점 출입을 간소화하는 방안을 국방부와 논의하고 있다. 도는 추경예산을 짜면서 캠프 그리브스 군 대체시설 설치에 130억원, 남북교류협력기금 200억원을 신규 편성하는 등 평화통일분야에 334억원 등 모두 367억원을 예산에 반영했다.

도는 연내에 통일경제특구법이 입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이 부지사는 "통일경제특구법 관련 개별 국회의원들의 발의안을 정부안으로 단일화하는 과정에 있다"며 "여당과 야당이 당론으로 통일경제특구법을 10월 국회 때 통과할 수 있도록 경기도 차원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