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전면상봉 시급… 면회소 상시운영해야"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2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남과 북은 더 담대하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정기적인 상봉 행사는 물론 전면적인 생사확인과 화상상봉·상시상봉·서신교환·고향방문 등 상봉 확대방안을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오늘 금강산에서 오랜만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열린다. 70년 넘게 생사조차 모르고 살던 부모와 딸·아들·자매·형제 등 170여 가족이 다시 만날 수 있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특히 오래전에 남북 합의로 건설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를 건설 취지대로 상시 운영하고 상시 상봉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도 상봉의 기회를 얻지 못하고 애태우는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가 남측에만 5만6천명이 넘는다. 95세 어르신이 이번에 상봉 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하자 이제 끝났다고 울음을 터뜨렸다는 보도도 봤다"며 "저 역시 이산가족의 한 사람으로 그 슬픔과 안타까움을 깊이 공감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말로 시간이 없다. 최근 5년 동안 3천600여명이 매년 돌아가셨고 올해 상반기에만 3천명 넘게 세상을 떠났다"며 "그분들이 헤어진 가족 생사조차 알지 못한 채 천추의 한을 안고 생을 마감하신 것은 남과 북 정부 모두에게 부끄러운 일로, 이제 그분들의 기다림이 더는 길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