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남북교류협력 조례' 전부 개정·입법 예고]인천시 '평화도시 조성' 실행에 나섰다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8-2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장 등 30명 이내 위원회 구성
5년마다 기본계획 수립하기로
평화협력청 등 시행방안도 담겨


박남춘 인천시장의 1호 공약인 '서해평화협력특구' 조성을 위해 인천시가 평화도시조성 위원회를 구성하고, 평화도시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인천시의회는 기존 인천시 남북교류협력 조례를 전부 개정한 '인천시 평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입법 예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조례 내용은 인천시와 시의회, 시민단체가 공동으로 만들었고, 손민호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조례는 '평화도시'를 "남북분단으로 인한 대치와 긴장의 관계를 극복하고, 국내외적으로 평화 메시지를 확산해 동북아시아 및 세계 평화 정착에 기여하는 도시"로 정의했다.

인천시는 이런 평화도시 건설을 위해 5년마다 평화도시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기본계획에는 평화도시 조성 기본방향과 함께 ▲서해5도와 한강하구 평화 정착 ▲남북교류협력 ▲평화·통일교육 활성화 ▲동북아시아 및 국제평화 정착 등에 관한 사업 계획이 담긴다. 남북교류협력 사업의 범위는 문화·학술·역사·체육·관광·경제 분야와 인도주의 사업 등으로 명시했다.

평화도시 조성에 관한 사업을 심의하고 중요 시책을 협의하는 '평화도시조성 위원회'도 설치된다.

위원회는 시장과 관계 공무원, 교육청, 시의회, 시민단체, 학계, 언론계, 문화계 추천 인사 등 30명 이내로 구성된다. 인천시장이 당연직 위원장을 맡고 위원 중 1명이 공동 위원장을 맡는다.

오는 29일부터 열리는 인천시의회 정례회에서 이 조례안이 통과되면 기존의 남북교류협력 조례와 통일교육 활성화 조례는 자동 폐기돼 신설 조례에 흡수된다.

남북교류협력 위원회와 통일교육 활성화 지원 위원회 임기도 신설 조례 시행과 동시에 종료된다.

인천시는 조례가 시행되는 대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과 위원회 구성에 착수할 계획이다.

기본계획에는 서해평화협력청 설치, 한강하구-대동강-백령도-강화도를 연결하는 해양평화공원 조성, 인천-개성 고려역사문화복원, 남북공동어로구역 지정, 해상 파시 등 박남춘 인천시장의 주요 공약 시행방안이 담길 전망이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