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행 앞둔 정의용 실장 "특사단 통해 한반도 비핵화 구상 협의할 것"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04 18:01: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401000265400013111.jpg
대북특사로 평양에 파견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방북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양 방문을 앞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4일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남북관계를 발전·진전시키기 위한 여러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해 9월 정상회담에서 더욱 구체적 합의가 이뤄지게 하겠다"고 공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과 함께 오는 5일 평양으로 방문할 정 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특사단은 이번 방북을 통해 북측과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평화 구상을 협의할 예정"이라며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방안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실장은 "9월 중 평양에서 열리기로 남북 간에 합의한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친서도 휴대할 계획이다.

정 실장은 "어제 대통령께서 말했듯이 지금은 한반도 평화정착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이며, 또 한반도 평화는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이라며 "특사단은 이를 명심하고 국민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특사단은 내일 오전 특별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로 방북한 뒤 오후 늦은 시간까지 평양에 체류하며 북한 지도자들과 대화할 예정"이라며 "서울 귀환 후 가능한 빠른 시간 안에 국민께 결과를 보고하겠다"고 전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