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성과 알리기… 정부, 메신저 中·日 파견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9-1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이 9일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성과를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들에 알리기 위한 특사를 잇달아 보내 교착상태의 북미 간 비핵화 논의가 재개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문 대통령의 특사들은 이날 비핵화를 위한 메시지를 주변국들에 전하며 북미 간 비핵화 논의를 위한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오전 특사 자격으로 일본으로 출국했으며, 다음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대북특사단의 방북 성과를 설명하는 한편 적극적인 지지를 이끌어낼 방침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당일치기로 중국을 방문,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앙정치국원을 만났다.

정 실장은 귀국 직후 기자들에게 "중국 측은 곧 있게 될 남북정상회담과 유엔총회 계기에 열릴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획기적 해결을 위한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고, 중국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