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내일 국회 제출

3차 정상회담서 제반조건 구비 종전선언 등 연내 마무리 관측
남북, 유엔총회·안전보장이사회에 '공식문서 회람' 공동 요청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9-10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와대가 오는 11일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다.

남북은 유엔 총회 및 안전보장이사회에 판문점 선언 회람을 공동으로 요청했다.

이는 오는 18일 부터 2박3일간 열리는 평양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4·27 1차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인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제반 조건들을 구비, 종전선언 등을 연내 완료하겠다는 복안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7일 "정부는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을 다음 주 화요일(1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뒤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판문점 선언 이행에 필요한 비용추계서도 함께 제출하게 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우리 정부는 비준 동의안을 가급적 빨리 처리를 해서 국민적 동의 속에 (3차)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하고자 하는 뜻을 처음부터 갖고 있었다"며 "국회 비준 동의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덧붙였다.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 21조 3항에는 '국회는 국가나 국민에게 중대한 재정적 부담을 지우는 남북합의서 또는 입법 사항에 관한 남북합의서 체결·비준에 대한 동의권을 가진다'고 돼 있다.

오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 전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 절차에 밟게 된 이유는 여야의 초당적 협력 속에 회담을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도 남북 정상 간 합의 이행 의지를 수차례에 걸쳐 재강조해 온 만큼 남북이 연내 종전선언 등을 마무리 하기 위해 필요한 절차를 서두르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외교부는 6일(현지시각)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판문점 선언 영문 번역본을 유엔에서 공식 문서로 회람해달라고 요청했다.

외교부는 "남과 북이 공동으로 추진한 이번 유엔 문서 회람은 남북한의 판문점 선언 이행 의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 및 공감대를 확산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