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교동도 학살·1] '우익단체가 주민 212명 총살' 공식확인 유족 주장 사실로…

이희동 dhlee@kyeongin.com 2006년 02월 28일 화요일 제0면
   
 
  ▲ 군과 경찰, 민간단체 등에 의해 자행된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 민간인 학살 사건의 전모가 정부의 공식 문건에 의해 처음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해 4월 강화 구대교 앞에서 열린 강화양민학살 희생자 위령제. /인천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제공  
 
 냉전 이데올로기로 지난 55년간 강화 교동도 앞바다 뻘 밭에 묻힌 억울한 원혼들의 진상이 세상에 밝혀졌다. 유족들의 울부짖음에도 불구하고 철저하게 외면됐던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 민간인 학살 사건의 전모가 정부의 공식 문건에 의해 처음 확인된 것이다. 지역민들은 다시 이런 야만적인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진상이 밝혀지고 억울한 주검의 명예 회복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본보는 세차례에 걸쳐 강화 교동도 민간인 학살에 대한 전모를 재조명하고 슬픈 과거를 역사 기록에 안착시키고자 한다. 〈편집자 주〉

 1.높아지는 진상규명 목소리

 국가기록원은 지난 26일 경남 거창 사건 이외에 강화 교동리에서도 군과 경찰, 민간단체 등에 의해 민간인 학살이 이뤄진 사실을 공식확인(경인일보 27일자 1면보도)했다. 그동안 유족들은 끊임없이 1951년 1·4후퇴 당시 400~500명의 민간인들이 강화 갯벌에서 우익단체에 의해 무참히 총살을 당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지만 정부 문건으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가기록원의 문건은 '검찰사무보고에 관한 건'이며 법무부 장관이 국무총리에게 보고한 내용이다. 이 문서의 생산일자는 지난 1951년 8월30일이며 문서철명은 '법무법제관계서류철'로 돼 있다.
 “피고인 김○○ 등은 해병특공대에 재임 중 금년 1월 상순 경부터 약 1개월 간에 한하여 각 파견대에 지시하여 부역자급 전 가족을 처단하고 그 예로는 강화 교상도에 주민 212명을 부역자라 해 총살하였음. 해병특공대는 사설단체입니다.”

 감찰사무보고의 전문이다.
 유족들은 지난 2000년 6월 '한국전쟁전후 민간인 학살 심포지엄'에서 강화지역 학살에 대해 공개했다. 유족들은 당시 “강화지역의 학살은 지난 1951년 1월6일부터 8일까지 3일간에 걸쳐, 강화 구대교 옆 갑곶 나루터와 옥림리(옥계) 갯벌에서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학살책임자로 향토방위특공대를 지목했다. 따라서 주민들이 주장한 내용과 이번에 공개된 문건 중 교동도 학살 사건은 거의 일치하는 셈이다.

 '강화양민학살 유족회' 서영은(69) 회장은 “이번에 처음으로 정부 공식 문건을 통해 강화 양민 학살 사건의 진상 사건이 드러나게 돼 다행”이라며 “13살때 처참한 학살 현장을 접하고 지금까지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정확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서 회장은 또 “이번 문건으로 정부가 강화도 민간인 학살에 대해 은폐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며 “다행히 최근 양민학살 관련법이 제정돼 피해 보상의 길을 연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인천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관계자는 “지난 2004년 미국에서 한국전쟁 당시 강화도 학살 사건에 대한 문건이 발견됐으나 우리 정부에서 관련 문서가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있는 일”이라며 “앞으로 강화 민간인 학살에 대한 정확한 진상 규명 작업이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