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 김정일 시신 공개… 김정은 조의

고위 당·군·정 고위간부 대거 동행
김일성 시신보다 일찍 공개…인민복차림

연합뉴스 webmaster@kyeongin.com 2011년 12월 20일 화요일 제0면 작성 : 2011년 12월 20일 17:05:10 화요일
   
▲ 북한 조선중앙TV가 20일 오후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20일 금수산기념궁전에 안치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7일 오전 8시30분에 사망한 지 78시간30분 만이다.

   1994년 김일성 주석이 사망했을 때는 93시간 40분 만에 시신을 공개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3시께 평양 금수산기념궁전 유리관 속에 안치된 김 위원장의 시신 모습을 방영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시신을 방부처리해 김 주석처럼 금수산기념궁전에 영구보존할 것으로 보인다.

   화면에 비친 김 위원장의 시신은 붉은 천으로 가슴까지 덮여 있었고, 김 위원장이 평소 즐겨 입던 인민복 차림이었다.

   김 위원장의 얼굴에 별다른 상처는 없었으며, 오른쪽 뺨에 검버섯이 두드러져 보였다.

   시신이 들어 있는 유리관은 붉은색 김정일화와 흰색 국화로 장식돼 있었다. 대체로 부친인 김 주석의 시신 안치 모습과 유사했다.

   중앙TV는 "김정일 동지의 모습은 생전의 모습 그대로 한없이 인자하시고 자애로우시며 근엄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북한의 라디오방송인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은 오후 2시께 시신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의 새 영도자에 오른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김정일 위원장의 영전에 공식 조의를 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총리, 리영호 당군사위 부위원장 등 정치국 상무위원과 김영춘, 전병호, 김국태, 김기남, 김경희 등 정치국위원, 김양건과 장성택 등 정치국 후보위원이 동행했다.

   국가장의위원 명단에 오른 당과 군, 정부의 고위 간부들이 대거 참석해 `김정은 체제'를 과시했다.

   중앙통신은 참석자들이 "우리 당과 군대와 인민의 탁월한 영도자이신 김정은 동지의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고, 우리의 운명이고 미래이신 그이의 두리에 일심단결하여…장군님(김정일)의 한생의 염원을 기어이 성취하고야 말 굳은 맹세를 다졌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