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양평군, 집회 금지 행정명령 변경 발령…원활한 백신접종 힘보탠다

양평군은 8일 0시부터 원활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 등 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자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변경 발령했다.앞서 군은 지난해 7월 군청, 보건소 등 관내 감염병 대응 핵심시설 주변에서 개최되는 집회를 금지하고 12월에는 관내 전 지역에서 개최되는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한 바 있다.이번 변경 발령되는 행정명령은 지난 2일부터 군에서도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원활한 예방접종 추진 및 군민의 안전을 위한 조치로 군청·보건소·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및 위탁의료기관 등 관내 감염병 대응 핵심시설 경계 200m 이내에서는 집회가 전면 금지되고 그 외 지역에 대해서는 5인 이상 개최되는 집회가 금지된다.별도 해제 시 까지 행정명령은 유지되며 위반한 경우 집회 주최자와 참여자 등을 대상으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정동균 군수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안전하고 원활한 예방접종 추진을 위해 불가피하게 집회 금지 조치를 확대했다"며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양평/오경택기자 0719oh@kyeongin.com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서울·강원 취업인력교육센터에서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교육에 앞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현품(주사액 병)과 일체형 주사기가 공개되고 있다. 2021.2.16 /연합뉴스

2021-03-08 오경택

시흥시의회, 투기 의혹 시의원 윤리위 회부…"민주당 탈당계 수리"

시흥시의회는 최근 광명시흥 신도시 예정지에 토지를 매입, 투기 의혹을 받는 A시의원을 윤리특위에 회부,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시의회 박춘호(더불어민주당) 의장은 이날 "민감한 시기에 시의원이 투기 의혹을 받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며 "시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오는 16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임시회 회기 내 윤리위원회를 열어 A의원의 징계 수위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박 의장은 이어 "당초 우리 당 소속이던 A의원은 지난 4일 당에 탈당계를 제출했으며, 다음날인 5일 도당에서 수리됐다"고 덧붙였다.시흥시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통해 A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한편 시흥시의회에서 도시개발 관련 상임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A의원은 2018년 10월 딸 명의로 신도시 개발 예정지 내 과림동 임야 130㎡를 매입했다. 해당 토지에는 이후 건축 허가를 받아 2층짜리 건물을 지었으나, 건물 주변은 고물상 외에 별다른 시설이 없어 도시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투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A의원은 노후에 살기 위해 구입한 토지일 뿐 사전에 개발정보를 듣고 매입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시흥시의회의원들이 8일 기자회견 갖고 A시흥시의원이 투기의혹에 대해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2021.3.8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21-03-08 김영래

'외국인 인구 전국1위 안산' 원곡동 다문화특구에 임시선별진료소

동두천시와 남양주시 등 외국인 노동자 고용 사업장에서 코로나19 집단 발생이 잇따르면서 방역에 구멍이 뚫리자 외국인 주민 수가 전국 시군구에서 가장 많은 안산시도 비상등이 켜졌다.임시선별진료소 운영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인천시 등과 같이 전수조사로 지역사회 감염을 적극적으로 막아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안산시는 단원구 원곡동 다문화마을특구에 '찾아가는 임시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불법체류자 단속·출국조치 등을 이유로 코로나19 검사를 기피하는 현실을 반영해 검사의 접근성을 높인다는 조치다.불법체류 외국인의 신분 노출에 따른 검사 거부감 해소를 위해 체류자격과 상관없이 무료로 검사가 가능하고 검사 관련 정보는 방역 외 목적으로 이용하지 않는다.또 의심 증상 시 단속이나 처벌에 대한 두려움이 없도록 불법체류자 통보 의무도 면제되며,직업소개소 및 인력파견업체의 특성을 고려해 새벽 시간(오전 5시~8시)에 운영된다.다만 인천시 등 타 지자체들이 외국인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점과 비교하면 다소 수동적인 대처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안산시의 외국인 주민 수는 9만2천797명(2019년 지자체 외국인 주민 현황 기준)으로 광역지자체를 제외한 전국 시군구에서 가장 많다. 외국인 노동자 발 지역사회 집단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물론 외국인 노동자를 모두 전수 조사하기엔 비용적 부담이 클 수밖에 없겠지만 13만명의 외국인 주민이 거주하는 인천시도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하는 만큼, 보다 적극적인 대처도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에 안산시는 먼저 외국인 노동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외국인근로자 취업을 알선해주는 직업소개소·파견업체 사업주 및 각국 외국인 커뮤니티 등을 대상으로 무료검진과 불법체류자 통보 의무 면제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해 자발적 검사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신변안전에 대한 걱정을 하지 말고 본인과 가족, 공동체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자발적인 진단검사 받기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안산/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2일 경기도 동두천시 중앙도심공원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동두천시가 지역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선제검사에서 이틀간 8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2021.3.2 /연합뉴스

2021-03-08 황준성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