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인터뷰]민창기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 제5대 이사장

선종 故 정진석 추기경도 각막 기증작년 하루 7명 이식 기다리다 숨져코로나 맞춤 활동 기증자 확대 추진"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한 기부가 일상화한 것처럼, 생명을 나누는 장기 기증 활동도 보편화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습니다."지난달 29일 취임한 민창기(58)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 제5대 이사장이 밝힌 취임 포부다.1992년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경인지부로 발족한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에는 현재까지 장기기증을 희망한 3천800여 명의 회원이 있다. 본부는 시민들로부터 장기 기증을 접수해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KONOS)에 등록을 요청하는 일과 장기 기증을 위한 홍보와 이식 수술비 지원 등의 업무를 시행한다. 본부가 있는 인천뿐만 아니라 서울·경기·경북·대전·충주·태안 등에도 지역 본부·지부가 운영되고 있다.최근 선종한 고 정진석 추기경이 각막을 기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장기 기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 장기 기증 희망자를 찾는 일은 쉽지 않다고 한다. 국내 장기 기증 희망자가 감소하는 추세라 지난해엔 하루 7명이 이식을 기다리다가 생을 달리했다는 게 민 이사장의 설명이다.그는 "우리 사회는 매장 문화가 오랫동안 지속했기 때문에 시민들이 장기 기증에 대해 낯설게 느끼는 경향이 크다"며 "이미 (장기 기증을) 신청했더라도 유가족 동의 없이 이뤄질 순 없어서 희망자 바람대로 이식까지 진행되는 경우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본부에서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장기기증에 대한 교육 활동을 활발히 하는 이유도 생명 나눔 활동이 얼마나 소중한지 그 의미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민 이사장은 2015년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54호 회원으로 가입하고 같은 해 아리솔봉사단 부회장, 2012·2013 인하라이온스클럽 회장, 2020년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 대외협력부이사장 등을 역임했다.그는 "나 역시 힘든 상황에 놓였을 때, 주변에서 큰 도움을 얻어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원동력을 갖게 됐다"며 "장기 기증은 간절한 이에게 생명을 주는 것인 만큼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가치를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민 이사장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춘 활동을 추진해 더 많은 기증자를 찾는 데 나서겠다"며 "생명 나눔이라는 큰 가치를 많은 이가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민창기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 이사장은 2015년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하는 등 지역 사회 나눔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21.5.6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2021-05-06 박현주

[인터뷰]민창기 새생명장기기증본부 이사장 "장기기증도 보편화돼야"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한 기부가 일상화한 것처럼, 생명을 나누는 장기 기증 활동도 보편화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습니다." 지난달 29일 취임한 민창기(58)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 제5대 이사장이 밝힌 취임 포부다. 1992년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경인지부로 발족한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에는 현재까지 장기기증을 희망한 3천800여 명의 회원이 있다. 본부는 시민들로부터 장기 기증을 접수해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KONOS)에 등록을 요청하는 일과 장기 기증을 위한 홍보와 이식 수술비 지원 등의 업무를 시행한다. 본부가 있는 인천뿐만 아니라 서울·경기·경북·대전·충주·태안 등에도 지역 본부·지부가 운영되고 있다.최근 선종한 고 정진석 추기경이 각막을 기증했다는 소식 전해지면서 장기 기증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 장기 기증 희망자를 찾는 일은 쉽지 않다고 한다. 국내 장기 기증 희망자가 감소하는 추세라 지난해엔 하루 7명이 이식을 기다리다가 생을 달리했다는 게 민 이사장 설명이다. 그는 "우리 사회는 매장 문화가 오랫동안 지속했기 때문에 시민들이 장기 기증에 대해 낯설게 느끼는 경향이 크다"며 "이미 (장기 기증을) 신청했더라도 유가족 동의 없이 이뤄질 순 없어서 희망자 바람대로 이식까지 진행되는 경우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본부에서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장기기증에 대한 교육 활동을 활발히 하는 이유도 생명 나눔 활동이 얼마나 소중한 지 그 의미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민 이사장은 2015년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54호 회원으로 가입하고 같은 해 아리솔봉사단 부회장, 2012·2013 인하라이온스클럽 회장, 2020년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 대외협력부이사장 등을 역임했다.그는 "나 역시 힘든 상황에 놓였을 때, 주변에서 큰 도움을 얻어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원동력을 갖게 됐다"며 "장기 기증은 간절한 이에게 생명을 주는 것인 만큼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가치를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민 이사장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춘 활동을 추진해 더 많은 기증자를 찾는 데 나서겠다"며 "생명 나눔이라는 큰 가치를 많은 이가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민창기 새생명장기기증운동본부 이사장은 2015년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가입하는 등 지역 사회 나눔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21.5.6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2021-05-06 박현주

'5월의 산타'된 인천 고액 기부자들…보육원에 특별한 선물

인천의 고액 기부자들이 어린이날을 맞아 '5월의 산타'가 돼서 보육원 아이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건넸다.인천지역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클럽 회원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인천공동모금회) 임직원은 지난 4일 인천 동구에 있는 보라매보육원을 찾아가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고 맛있는 음식을 준비했다.회원 10여명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이 같은 봉사활동을 펼쳤다. 또 아이들을 위한 후원금 500만원을 보육원에 전달했다. 개별적으로 손 세정제, 음료, 과일, 별도 후원금을 지원한 회원들도 있었다.장진호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클럽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직접적인 봉사는 어려웠지만 5월의 산타가 되니 마음이 뭉클하다"며 "앞으로도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클럽은 인천의 나눔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인천 아너소사이어티 클럽은 매년 자원봉사 활동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자원봉사 대신 연수구노인복지관에 어르신들을 위한 삼계탕 300인분을 건네기도 했다.조상범 회장은 "아너소사이어티 클럽 회원들의 따뜻한 마음을 선물과 특식 봉사로 아이들에게 전할 수 있었다"며 "바쁜 와중에도 나눔에 앞장서고 있는 인천 아너클럽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활발한 봉사활동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인천지역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클럽 회원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어린이날을 앞둔 지난 4일 인천 동구에 있는 보라매보육원을 찾아가 아들에게 선물을 나눠줬다. 2021.5.5 /인천공동모금회 제공

2021-05-05 임승재
1 2 3 4 5 6 7 8 9 10
사람들연재
지난연재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