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초교후배에 특별한 수학여행 '무한사랑'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 대야초 초청
매년 장학금·탁구부·도서관 운영 지원
"더 큰 꿈 성취하는 어린이 되길" 강조
발행일 2017-06-08 제10면

김주엽 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 기자의 기사모음

인천 대야초등학교 수학여행 회장님과 함께1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이 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가천대 길병원 구내식당에서 72년 후배인 전라북도 군산 대야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과 저녁 식사를 함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순석기자 sseok@kyeongin.com

전라북도 군산 대야초등학교 학생들은 매년 인천으로 특별한 수학여행을 온다.

모교 사랑이 각별한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이 자비를 들여 이 학교 학생들을 인천으로 초청해 수학여행을 진행하고 있다.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은 지난 2000년부터 18년 동안 모교인 대야초교 학생들의 수학여행을 후원하고 있다.

이 회장의 모교 사랑은 유명하다. 이 회장은 매년 졸업식 때마다 300만원의 장학금을 후원하는 것을 비롯해 매월 400만원씩 탁구부와 도서관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1985년에는 모교 교문을 세워주는가 하면 과학실과 탁구부 전용훈련장, 도서관 등을 설립했다.

7일 이 회장의 72년 후배인 대야초교 6학년 학생 24명은 남동구 구월동 가천대 길병원을 찾았다. 이 회장이 저녁 식사를 함께하기 위해 학생들을 초대한 것이다.

이 자리에서 대야초교 박진호 군은 대표로 '선배님께 드리는 감사의 편지'를 낭독했다. 박 군은 "사진이나 TV 화면으로만 보던 회장님을 직접 볼 수 있다는 생각에 매우 설렜다"며 "회장님이 지어주신 가천도서관에서 매일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공부하고 있다. 회장님처럼 훌륭한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학생들을 일일이 안아주며 격려했다. 대야초교 국보은양은 "회장님이 초대해준 덕분에 멋진 수학여행을 보낼 수 있게 됐다"며 "이런 경험을 쌓을 수 있게 만들어 주신 회장님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함께 동행한 임명숙 대야초교 운영위원장은 "회장님이 만들어 준 도서관에서 아이들이 책도 읽고, 학부모 독서모임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며 "아이들이 '롤모델'인 회장님처럼 잘할 수 있도록 열심히 키우겠다"고 했다.

이 회장은 이날 학생들에게 큰 꿈을 갖고, 그 꿈을 성취하는 어린이가 돼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어렸을 때 의사가 되겠다는 꿈을 갖고 노력하다 보니 지금 의사가 될 수 있었다"며 "이곳에 있는 모든 어린이가 나보다 더 큰 꿈을 꾸고, 성취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수학여행을 통해 보고 배운 것을 잊지 않는다면 나보다 더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른 사람들에게 베풀 줄 아는 후배들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와 경복궁 등을 견학한 학생들은 8일 가천이길여산부인과 기념관, 가천대 길병원 뇌과학연구원, 가천박물관 등을 둘러본 뒤 9일 군산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이재명,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 동의"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