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몰카 편향수사' 규탄 시위, 19일(오늘) 서울 혜화역서 열려… 여성만 참가 가능

공정한 수사·몰카범죄 대책 요구…"여성만 참석 가능"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5-19 10:29: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1901001481700070681.jpg
사진은 홍익대 회화과의 인체 누드 크로키 수업에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유출한 것으로 밝혀진 동료모델 안모(25·여)씨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서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마포경찰서를 나서는 모습. /연합뉴스

홍익대 누드 크로키 수업 몰카 사건 피해자가 남성이어서 경찰이 강경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며 주장하는 이들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연다.

19일 포털사이트 다음 '불법촬영 성 편파수사 규탄 시위' 카페에 따르면 시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서울 종로구 혜화역 2번 출구 앞 '좋은 공연 안내센터'와 방송통신대학 사이 인도에서 열린다.

시위대는 경찰 수사가 '사법 불평등과 편파수사'라고 규탄하고 공정한 수사를 촉구할 예정이다. 아울러 몰카 촬영과 유출, 유통에 대한 해결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할 방침이다.

참가자들은 편파적인 수사에 분노를 보여주는 의미에서 빨간색이 들어간 옷을 입거나 물건을 들고 시위를 할 예정이다. 운영진은 "시위의 성격상 여성만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위 운영진에 따르면 시위 참여 수요를 조사한 결과 1만 2천 명이 응답했고, 이 가운데 70%가 참여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운영진의 설명대로 인원이 모인다면 참가자는 수천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날 시위에 50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운영진은 지방 거주 여성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버스를 빌렸다고 밝혔다. 운영진이 빌린 버스는 200명 이상이 참석 의향을 밝힌 광주·부산·대구·대전을 각각 출발해 혜화역까지 시위자들을 태우고 올 예정이다.

지난 1일 홍대 회화과 실기 수업에서 촬영된 남성 누드모델 사진이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라오고 이를 조롱·비하하는 댓글이 달리자 경찰은 수사 끝에 동료 여성모델인 안 모(25·여) 씨의 소행으로 보고 지난 12일 그를 구속했다.

일각에서는 여성이 피해자인 대부분 몰카 사건과 달리 이번 사건을 경찰이 빠르게 수사해 피의자를 구속한 것을 두고 편파 수사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시위 운영진은 "이번 시위는 사회에 만연한 여성 대상 몰카 범죄, 피해자가 남성이라는 이유로 다른 잣대를 들이대는 사회에 대한 분노로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적 스탠스를 묻는다면 정당·이념·사상과 관련한 정치가 아닌 '남성권력에 저항하는 여성'"이라며 시위 성격의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지난 2016년 강남역 살인사건 직후 구성된 '불꽃페미액션'도 이날 오후 8시 신촌역에서 시위를 열어 여성혐오 근절을 촉구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