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초복엔 삼계탕"… 삼계탕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조심'

입력 2018-07-17 08:18:31
untitled-12_copy.jpg
초복엔 삼계탕. /식품의약품안전처

초복을 맞아 삼계탕을 찾는 사람들이 늘었지만, 식중독에 조심해야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6일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늘어나는 여름철에 캠필로박터(Campylobacter)균에 의한 식중독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캠필로박터균은 닭, 칠면조, 돼지, 개, 소, 고양이 등 야생동물과 가축의 장관에서 흔히 발견되는 균으로, 사람에게도 전염된다.

여름철 캠필로박터균 감염은 생닭을 손질하는 과정에서 많이 일어난다. 생닭을 씻는 물이 옆으로 튀어 다른 식재료를 오염시키거나 생닭을 담았던 조리기구에 날것으로 섭취하는 과일과 채소를 담아놓을 때 교차오염이 일어난다. 

untitled-12_copyj.jpg
초복엔 삼계탕. /식품의약품안전처

캠필로박터균 식중독 환자는 최근 5년(2013∼2017년) 동안 2천458명이 발생했고, 이 중 1천19명(41%)이 7∼8월에 나왔다. 여름철은 캠필로박터균이 쉽게 증식(30∼45도)하기 좋게 기온이 높은 데다 삼계탕 등 보신용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생닭을 밀폐용기에 넣어 냉장고 맨 아래 칸에 보관해야 한다. 생닭을 씻을 때는 물이 튀지 않도록 조심하고, 식재료는 채소류, 육류, 어류, 생닭 순으로 씻어야한다.

생닭을 만진 후에는 손과 조리기구를 씻고, 조리할 때에는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중심온도 75도 1분 이상)해야 한다.

/디지털뉴스부


'일당 4만원' 받고 일하는 인수위 직원들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