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엔 삼계탕"… 삼계탕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조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7 08:18: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2_copy.jpg
초복엔 삼계탕. /식품의약품안전처

초복을 맞아 삼계탕을 찾는 사람들이 늘었지만, 식중독에 조심해야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6일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늘어나는 여름철에 캠필로박터(Campylobacter)균에 의한 식중독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캠필로박터균은 닭, 칠면조, 돼지, 개, 소, 고양이 등 야생동물과 가축의 장관에서 흔히 발견되는 균으로, 사람에게도 전염된다.

여름철 캠필로박터균 감염은 생닭을 손질하는 과정에서 많이 일어난다. 생닭을 씻는 물이 옆으로 튀어 다른 식재료를 오염시키거나 생닭을 담았던 조리기구에 날것으로 섭취하는 과일과 채소를 담아놓을 때 교차오염이 일어난다. 

untitled-12_copyj.jpg
초복엔 삼계탕. /식품의약품안전처

캠필로박터균 식중독 환자는 최근 5년(2013∼2017년) 동안 2천458명이 발생했고, 이 중 1천19명(41%)이 7∼8월에 나왔다. 여름철은 캠필로박터균이 쉽게 증식(30∼45도)하기 좋게 기온이 높은 데다 삼계탕 등 보신용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생닭을 밀폐용기에 넣어 냉장고 맨 아래 칸에 보관해야 한다. 생닭을 씻을 때는 물이 튀지 않도록 조심하고, 식재료는 채소류, 육류, 어류, 생닭 순으로 씻어야한다.

생닭을 만진 후에는 손과 조리기구를 씻고, 조리할 때에는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중심온도 75도 1분 이상)해야 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