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리우 恨풀이' 나서는 유도 간판 조구함(수원시청)

발행일 2018-08-31 제15면

강승호 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 기자의 기사모음

조구함 유도선수

오늘 100㎏급 출전… 금메달 유력
오연지, 北 최혜송과 복싱 준결승
女농구 단일팀, 내일 중국과 결승

'회 먹는 사나이' 조구함(수원시청·사진)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100㎏급에서 2년 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한풀이에 나선다.

조구함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유도 남자 100㎏급 경기에 출전한다.

지난 인터뷰에서 조구함은 자신만의 루틴으로 '대회 전 경기 수 만큼 회를 먹는다'고 밝혔다.

조구함은 2016년 리우올림픽을 3개월 앞두고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는 큰 부상을 안고 출전을 강행했지만, 16강전에서 고배를 마셨고 지난 2014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도 동메달에 그쳤다.

그렇기에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더욱 금메달이 간절하다.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조구함은 컨디션 또한 좋아 메달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여자 농구 남북 단일팀은 1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이스토리 경기장에서 금메달을 놓고 중국과 격돌한다.

단일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한국 선수들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중국과 맞붙어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결승전에는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시즌 일정을 마치고 25일부터 단일팀에 합류한 박지수가 출전한다. 박지수는 단일팀 합류후 가진 첫 번째 경기에서 11리바운드와 10점으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진면목을 선보였다.

남북 여자 복싱에서는 라이트급의 오연지(인천시청)가 31일 준결승에서 북한의 최혜송과 맞붙는다. 카타르에 막혀 결승 진출에 실패한 한국 남자 핸드볼도 동메달 결정전 상대인 일본을 꺾고 '유종의 미'를 거둔다는 각오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강승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이재명,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 동의"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