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실시간 고속도로 교통상황]주말 전국주요도로 나들이·벌초 행렬에 정체… 서울→부산 4시간 56분

도로공사 "오후 7시부터 8시 사이에 정체 풀릴 듯"
입력 2018-09-08 10:37:28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 기사모음

9면 휴가 복귀 정체2
사진은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신갈 부근이 차량으로 정체를 빚는 모습. /경인일보DB
 

백로이자 주말인 8일 나들이와 벌초에 나선 차량이 몰리면서 전국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에 승용차를 타고 출발했을 때 서울에서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 4시간 56분, 목포 4시간 38분, 울산 4시간 32분, 광주 3시간 51분, 대구 3시간 47분, 강릉 3시간 12분, 대전 2시간 32분이다.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으로 경부선 입구부터 밀리기 시작해 40km 구간에서 차량 흐름이 좋지 않다.


영동 고속도로 역시 강릉 방향으로 신갈 분기점에서 마성 나들목까지 8.2km를 비롯해 여러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495만 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차량 정체는 오후 7시부터 8시 사이에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주말 버스전용차로제는 경부선(한남대교 남단~신탄진)과 영동선(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 양방향에서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중이다.
 

도로공사는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을 참조해 적절한 출발시간과 우회도로를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일당 4만원' 받고 일하는 인수위 직원들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