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1212사태, 전두환·노태우 등 '하나회' 중심 신군부세력 군사반란…하극상에 의한 구테타

입력 2018-12-12 08:44:06

디지털뉴스부 기자

webmaster@kyeongin.com

디지털뉴스부 기자의 기사모음

2017052501001783900087221.jpg
1212사태. 사진은 전두환 전 대통령. /연합뉴스
 

1979년 12월 12일, 전두환과 노태우로 대표되는 신군부 세력이 '1212사태'를 일으킨 지 38년이 지났다. 12일 온라인상에서는 '1212사태'에 대한 궁금증과 더불어 지나간 역사를 잊지 말자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1212사태는 1979년 12월12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합동수사본부장을 맡고 있던 보안사령관 전두환과 노태우 등 군부 내 사조직인 '하나회' 중심의 신군부세력이 일으킨 군사반란이다.

1212사태 당시 보안사령관이던 전두환은 당시 최규하 대통령의 재가 없이 육군참모총장이자 계엄사령관인 정승화를 연행하고 육군지휘부를 장악했다.

당시 수도경비사령관 정병주와 특전사령관 장태완 등은 초유의 하극상을 벌인 신군부에 맞서 저항했지만 신군부의 위압에 눌린 최 대통령이 12월13일 새벽 5시경 정총장 연행을 사후 허락하면서 전두환에게 모든 주도권을 내주게 됐다.

이후 1981년 3월 전두환은 제 12대 대통령으로 취임하며 1212사태를 정당화했지만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하극상에 의한 쿠데타적 사건으로 규정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이재명,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 동의"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