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길병원, 62周 행사 대신 지역상권과 상생

온누리상품권 2억 상당 구매… 임직원 4천여명에 선물
발행일 2020-03-26 제17면

김성호 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 기자의 기사모음

가천대 길병원 전경

가천대 길병원이 개원 62주년을 맞아 2억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을 임직원 4천여명에게 나눠주기로 했다. 62주년 기념행사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자는 의미에서 열지 않기로 했다.

가천대 길병원 개원 기념일은 이길여 산부인과가 문을 연 1958년 3월 25일이다.

가천대 길병원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모든 임직원이 참석하는 개원 기념 행사를 매년 개최해 왔다. 병원이 지나온 길을 되짚어보고, 앞으로 나아갈 길을 모색해 보는 계기로 삼았다. 병원 발전을 위해 힘쓴 직원들을 시상하는 자리도 함께 마련했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개원 기념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대신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 2억원 어치를 구매해 나눠주기로 했다. 모범직원과 장기근속 사원 등에 대한 시상은 개별적으로 하기로 했다.

가천대 길병원 설립자인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은 62주년 개원 기념사를 이메일로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이길여 총장은 기념사에서 "국가와 지역사회, 환자안전을 위해 소명을 완수하는 길병원 모든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 과거 신종플루, 메르스 등 각종 감염병에 맞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경험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또 이번 사태를 통해 함께하는 지역 공동체의 중요성을 깨닫는 기회로 삼자"고 했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이재명,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 동의"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