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여전히 '삐걱대는'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발행일 2020-07-16 제3면

배재흥 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 기자의 기사모음

노조 '고용 불안정' 문제 제기
"75%가 비정규직… 차별 심각"


출범 당시부터 예산 등 문제로 '준비 부족' 지적을 받았던 경기도사회서비스원(2월 10일자 3면 보도)이 여전히 자리를 잡지 못한 채 삐걱거리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사회서비스원노동조합 경기지부는 15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사회서비스원 설립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로, 돌봄·요양 등 사회서비스의 공공성을 강화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각 지역에 설립한 사회서비스원을 거점 삼아 공공부문이 직접 사회서비스를 제공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종사자들의 고용 안정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현재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노조는 처우와 관련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남양주종합재가센터 소속인 이영숙씨는 "정부의 취지에 공감해 부푼 꿈을 안고 사회서비스원에 입사했지만 10개월가량 지난 지금은 참담한 심정"이라며 "민간에서는 갑질이 만연했다면 공공에서는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함께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된 서울시와의 비교를 통해 도 사회서비스원 소속 직원들이 겪는 '고용 불안정'을 강조했다.

송정현 전국사회서비스원노동조합 위원장은 "550명 가량의 종사자를 100% 정원 내 정규직으로 채용한 서울시와 달리 경기도는 75%가량이 비정규직"이라며 "일부 직렬은 출자·출연기관 소속 직원임에도 불구하고 생활임금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기자회견문에서 "설립 취지에 맞게 지금이라도 충분한 예산을 들여 일자리의 안정성과 서비스 질을 담보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 사회서비스원 측은 오는 11월께 나오는 '직급 및 보수체계 통합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인사, 조직, 보수체계 등에 대한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이재명,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 동의"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