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응급실서 욕설·방화 시도 '실형'

발행일 2020-10-29 제6면

박경호 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 기자의 기사모음

인천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불까지 지르려 한 5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7단독 김용환 판사는 응급의료에관한법률 위반, 현존건조물방화예비 혐의로 기소된 A(51)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올해 7월30일 오후 7시16분께 인천 미추홀구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에게 욕설을 하고 담배를 피우려고 하는 등 30분 동안 소란을 피워 응급의료종사자의 진료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이날 A씨는 교통사고로 119구급차로 응급실에 옮겨졌다.

A씨는 다음 날 오전 2시20분께 해당 병원 주변 편의점에서 라이터 기름통 2개를 구매한 뒤 응급실로 다시 찾아가 바닥에 기름을 붓고 불을 지르려 한 혐의도 받았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이재명,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 동의"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