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평택항-황해를 넘어 세계로]'상생협력관계 구축' 협약

국가대표 환황해 항만, 동북아 물류 중심으로 '항로 설정'

경인일보

발행일 2020-12-2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3_1.jpg

인천·평택항, 국가경쟁력 향상 '합심'
협력적 경쟁 관점 '진일보 수준' 평가
코로나로 일시중단… 내년부터 재개


2020122101000883000045153
인천항과 평택항은 단순 경쟁적 관계에 그치지 않고 '상생 방안'을 모색했다. 지난해 9월 인천항만공사와 경기평택항만공사가 체결한 '항만발전을 위한 상생협력관계 구축 협약'이 그 결과물이다.

당시 양측이 맺은 협약서는 서두에 '불필요한 물동량 경쟁을 지양하며 양 항만 간 물동량 창출을 위해 함께 협력하여 지속 가능한 발전과 국가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고 적시했다. 그러면서 '동북아 물류 중심 항만 실현'을 구체적인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항만물류 및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공동 사업 발굴, 투자 ▲항만 지역 대기 질 개선 등 친환경 항만 조성 ▲항만 재난위기 대응 및 안전관리 강화 상호 협력 ▲항만기본계획에 적합한 물동량 창출 공동 노력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물류 연구 공동 수행 ▲양 항만 간 불필요한 물동량 경쟁 지양 및 상생협력 노력 ▲필요시 양 기관 간 인사교류 등 7가지 세부과제를 협의회를 구성해 추진하기로 했다.

양 기관의 이런 움직임은 인천항과 평택항이 협력의 물꼬를 텄다는 의미를 넘어 항만 코피티션(co-opetition·협력적 경쟁)의 관점에서도 상당히 진일보한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평택항1
인천항만공사와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지난해 9월 불필요한 물동량 경쟁을 지양하고,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2018년 인천항의 한국지엠 신차 물동량 일부를 평택항으로 옮겨 처리하고자 제너럴모터스(GM)와 현대글로비스 간 체결한 계약 때문에 인천 항만업계가 한때 반발하기도 했다. 사진은 평택항 자동차 전용부두 전경. /기획취재팀

앞서 2014년 한국은행 인천본부가 발행한 '인천항과 평택항의 전략적 연계 및 상생 발전방안' 연구는 두 항만의 협력 발전방안을 ▲친목도모 수준 정보·문화교류 ▲단기협약 및 계약 통한 협력 ▲인프라 공유 및 공동운영 ▲항만 거버넌스 구조개혁 등 네 가지로 구분했다. 양측이 협약 내용을 실제 항만 운영에 적용한다면 2~3단계인 '제휴협력' 수준에 이르게 된다.

다만 현재는 코로나19 여파로 협약 내용을 구체화 하기 위한 실무적인 논의가 잠정 중단된 상태다. 또한, 서로 이해관계가 다른 각 항만이 당장의 손익을 추구할 경우 앞으로도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평택항만공사 관계자는 "중국, 동남아 등 특정 항로에 대한 과열 경쟁을 줄이고 두 항만의 정보 공유나 공동 연구 등 정기적인 교류를 해보자는 취지였는데, 코로나 상황 등으로 잠시 중단돼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도 "인천항과 평택항은 같은 경인지역 항만으로서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아 협력할 경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의욕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면서 "내년부터는 코로나 사태로 중단된 상생 관련 논의를 다시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획취재팀
▶디지털 스페셜 바로가기 (사진을 클릭하세요!)  
untitled-1.jpg


※기획취재팀

글 : 최규원차장, 배재흥, 김태양기자

사진 : 조재현, 김금보, 김도우기자

편집 : 박준영차장, 장주석, 연주훈기자

그래픽 : 박성현, 성옥희차장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