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 금정~상록수 노선發 '추가 정차역' 유치 불붙나

이원근 기자

발행일 2021-01-26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07.jpg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그래픽. 2020.12.22 /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

국토부, 안산 회차 기본계획 고시
최대 3개까지 '더' 역 신설 가능

"오이도역에" 시흥지역 요구속
인덕원·의왕역도 후보군 올라
일부 사업비걱정에 "원안대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을 두고 군포 금정역에서 안산 상록수역까지 회차 노선이 운행한다는 소식(1월25일자 9면 보도='GTX-C, 상록수역까지 운행' 소문…안산시, 서해안 교통중심 되나)이 전해지면서 신설역을 두고 각 지역의 유치 경쟁이 다시 치열해질지 주목된다. → 그래픽 참조 

 

2021012501000973800046821

시흥 오이도를 비롯해 일부 지역에서는 추가 정차역 유치를 위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고 일각에서는 추가역 없이 기존 원안대로 노선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25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GTX-C 노선은 양주 덕정에서 의정부, 창동, 청량리, 삼성, 양재, 정부과천청사, 금정, 수원을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다.

당초 국토부는 금정역과 수원역 사이 구간을 경부선과 함께 쓰도록 계획했지만 금정역을 종착역으로 하는 열차(전체 운행 횟수의 25%)의 경우 금정역과 수원역을 잇는 경부선 철도가 한계 용량에 도달해 있어 회차 방법을 찾기가 어려웠다.

이에 국토부는 사업기본계획을 고시하면서 금정역 회차시 안산선을 이용하는 것이 가장 타당하다고 보고 기본계획에 담았다.

이같은 사실이 전해지면서 각 지역에서 GTX-C 노선 추가역 신설 요구가 터져 나오고 있다. GTX-C 노선은 안산 회차 노선을 제외하고 최대 3개까지 역 신설이 가능해 금정-상록수역 노선 설립을 기점으로 유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시흥 배곧에서는 안산선과 연결하는 오이도역이 추가 신설돼야 한다며 주민들이 집단 대응에 나섰고, 기존 GTX-C 추가역 신설 요구 목소리가 나왔던 인덕원역이나 의왕역도 여전히 후보군에 있다.

반면 총 사업비 증가에 따른 운임비 증가 등을 걱정해 신설역 없이 원안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함께 나오고 있다.

한편 금정역-상록수역 연결선의 영향으로 수원역의 운행 횟수(75%)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지만 당초 금정역행 열차들만 회차를 하게 돼 있어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GTX-C 노선은 기본계획만 나왔고 민간사업자가 제안하고 타당성을 검토해 최종 확정이 된다"며 "노선 운영 횟수나 회차 방법 등도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