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숨은 이야기 대학별곡·71]'융합형 인재 요람' 인하대학교

인공지능, IoT, 자율주행, VR…미래사회에 조금 더 일찍 도착한 대학교육

김태양 기자

발행일 2021-04-13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41201000434300020822
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클립아트코리아

미래교육혁신본부 중심으로 4차산업혁명 대비
일상 정보 추출·분석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육성
AR·VR·사물인터넷 분야 서비스 디자인 교육
인공지능센터서 한해 50명 석박사급 인력 배출
정보통신기술-자동차 함께 연구 전문인력 양성


2021041201000434300020825
인하대학교(총장·조명우)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융합형 인재 양성의 요람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인하대는 대학의 미래 교육을 위한 중장기 전략과 시스템 구축 방안을 마련하는 '미래교육혁신본부'를 올해 2월 신설했다. 미래교육혁신본부는 '신뢰와 혁신으로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대학'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인하대는 미래교육혁신본부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가상현실(VR) 등을 대비해 나가기로 했다.

#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미래융합형 인재 양성 'SW융합학부'

인하
인하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국가 발전에 기여할 미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첨단SW융합학부를 신설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정보통신기술(ICT)의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등을 다른 학문에 접목해 첨단 융합 인재를 양성하는 게 목표다.

올해 첫 입학생을 받은 첨단SW융합학부는 기존 공과대학 소속 컴퓨터공학과를 포함해 인공지능공학과, 데이터사이언스공학과, 스마트모빌리티공학과, 디자인테크놀로지학과 등 5개 학과로 구성됐다.

인공지능공학과는 산업 현장과 밀접한 인공지능 기술의 핵심 이론과 원리 등을 가르친다. 기술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인재를 키우기 위해서다.

데이터사이언스학과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를 육성한다.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는 일상생활에서 빠르게 생산되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가치 있는 데이터를 추출해 분석하는 역할을 한다.

스마트모빌리티공학과는 미래형 자동차인 플라잉 카(Flying Car), 친환경 전기차, 자율주행차, 무인 모바일 로봇 등과 같은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할 융합 엔지니어를 배출한다.

마지막으로 디자인테크놀로지학과는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제품과 서비스를 융합·디자인하는 기술을 다룬다. 첨단 영상 엔터테인먼트, 차세대 게임 디자인, 자율주행 제품 및 서비스의 UI(사용자 상호작용)·UX(사용자 경험) 디자인, 데이터 시각화 등을 교육한다.

인하대는 다른 학과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사회에 맞는 첨단 제품·서비스를 설계하고 개발하는 인재를 키워나간다는 구상이다.

# 인천 인공지능 기술의 전진기지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인하대는 지난해 4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설립 1년을 맞은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이하 인공지능센터)는 대학원과 연구센터의 성격을 함께 가지고 있다. 인공지능 기술을 다양한 산업 분야와 접목해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산학 협력을 주도하는 역할을 한다.

인하대는 제조, 물류, 포털(공항·항만) 등 인천만의 강점을 살려 지자체와 산업체, 대학을 잇는 인공지능 융합연구의 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센터가 인공지능 기반 미래형 산업구조를 조성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공지능센터에는 전기컴퓨터공학과 대학원을 중심으로 20명의 교수진과 전임연구원이 참여하고 있다. 인공지능센터는 지난해 2학기부터 인공지능융합 관련 대학원을 개설했다. 앞으로 한 해 50명의 석박사급 인공지능 전문 인력을 배출하게 된다.

인천지역 특성에 맞춘 교육을 받은 전문 인력들은 지역사회에서 인공지능 분야를 이끄는 구심점이 될 전망이다.

인공지능센터는 인공지능 기술 도입을 위해 필수적인 고성능 그래픽 처리장치(GPU) 컴퓨팅 장비도 구축할 예정이다. 고성능 그래픽 처리장치는 인공지능의 처리속도를 높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지역 산업계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선 고급 인력과 함께 고성능 그래픽 처리장치 장비 확보는 필수적이다.

인하대는 고성능 그래픽 처리장치 서버 도입을 시작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인공지능센터를 인력 양성과 기술 확산의 허브 역할을 하는 인천 유일의 인공지능 특화 연구센터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인하대학교 전경
인하대학교 전경.

# BK21 4단계 사업 선정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교육연구단'


인하대는 지난해 교육부의 BK21(Brain Korea 21·두뇌한국) 4단계 사업에 9개 교육연구단이 선정됐다. BK21 사업은 우수 대학원의 교육·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연구단이 안정적으로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연구비 등을 지원한다.

인하대에서는 인공지능, 미래 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교육연구단도 이 사업에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송병철 교수가 이끄는 '산업융합형 차세대 인공지능 혁신 인재 교육연구단'은 국내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분야 글로벌 리더 육성과 산학협력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한다.

김학일 교수의 'ICT·미래 자동차 융합 교육연구단'은 미래 자동차 산업의 세계 경쟁력 강화 및 활성화를 위해 정보통신기술과 자동차의 융합 기술을 연구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설립 추진 기념 단체사진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 설립 추진 기념 단체사진. /인하대학교 제공

# 개교 67주년 맞이하는 인하대학교

인하대는 1954년 4월24일 인하공과대학으로 시작해 1972년 종합대학으로 확대됐다. 오는 24일 개교 67주년을 맞이한다.

2018년 9월 취임한 조명우 총장은 ▲교육·연구·산학협력 체계 확립 ▲대학 인프라 정비 ▲재정 건전성 확보 ▲소통과 사회 기여 등 대학 발전을 위한 4가지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대학의 존재 이유는 '배움'에 있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에 맞춰 인하대가 꾸준히 발전했듯이 오늘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새로운 학문 수요에 맞는 교육을 통해 국가와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는 인재를 키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