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항 관통 '부평연안부두 트램' 차질 불가피

정운 기자

발행일 2021-04-13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3_1.jpg

송도선 등 노선 '인천도시철도망 구축' 반영땐 2025년 착공 전망
해수부와 국가보안시설인 내항 협의·재개발 선행 걸림돌로 작용
市 "일부 구간 먼저 개통 방안도 고민"… '반쪽짜리 트램' 지적

인천시가 추진하는 '부평연안부두 트램'이 국가 보안시설이기도 한 인천 내항을 관통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어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내항 재개발사업을 염두에 두고 이 구간으로 계획했지만, 이 구간 재개발은 빨라도 2030년이 지나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트램 건설이 장기간 지연되거나 반쪽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부평과 중구 연안부두를 연결하는 트램은 부평역에서 인천가좌역, 인천역 등을 거쳐 중구 연안부두까지 이어지는 구간이다. 길이는 18.72㎞로 계획돼 있다. 1단계로 연안부두에서 가좌역 구간을, 2단계로 가좌역에서 부평역까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인천시는 지난해 부평연안부두선을 비롯해 송도선, 영종선, 주안송도선, 제물포연안부두선 등의 트램 노선을 '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달라고 국토교통부에 신청했다.

인천시는 이들 노선이 올해 하반기 인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도망 계획에 반영된 이후 정부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예비타당성 조사와 설계 등의 과정을 밟아야 한다. 인천시는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 2025년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인천시의 계획대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착공 이전에 내항 재개발이 선행돼야 한다. 재개발이 이뤄지지 않으면 현재 부두를 이용하는 사업자 등과 협의를 진행해야 하고, 보안구역을 새롭게 설정해야 한다.

계획한 구간에는 수인분당선 신포역에서 연안부두 방향으로 3개 정거장이 인천 내항 3·4부두를 관통하는 것으로 돼 있기 때문이다. 이 구간엔 현재 이용하지 않는 남항 석탄부두와 인천역을 연결하는 철로가 설치돼 있다.

인천 내항 재개발사업은 1·8부두와 2·6부두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2030년까지 전국 항만 재개발사업 추진계획이 담긴 해양수산부 '제3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2021~2030)'에는 인천 내항 2·6부두가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 재개발 사업이 2030년 이후에 진행될 가능성이 큰 이유다.

3·4부두 재개발은 그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해수부는 1·8부두 외 다른 부두에 대해서는 인위적으로 항만을 폐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트램 사업과 관련해 인천시의 협의 요청은 없었다"면서도 "보안시설로 설정돼 있고 민간 사업자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석탄부두 철로를 트램으로 이용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트램 조성을 위해 사전 행정 절차를 진행하는 단계이며, 해수부와의 협의가 원만히 진행되지 않으면 단계별로 사업을 진행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사업 구간 중 중간이 빠진 형태로 진행되면 이용객 감소 등의 영향이 있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철도는 기점과 종점이 중요하며, 의견 수렴 등의 단계에서 노선 조정은 있을 수 있다"며 "일부 구간을 먼저 개통하는 방안도 고민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도시재생을 위해 합리적인 노선을 수요와 연계해서 계획한 것"이라며 "최종 노선은 설계 단계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