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훔친 30대 '무면허 음주운전' 학원버스 등 추돌…6명 부상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
"술 취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아"

김동필 기자

입력 2021-04-12 17:46: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1700020089041.jpeg
만취한 30대 남성이 길가에 세워진 차를 훔쳐 타고 무면허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구속됐다. /연합뉴스

만취한 30대 남성이 길가에 세워진 차를 훔쳐 타고 무면허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구속됐다.

시흥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A(30대) 씨를 구속해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7시 15분께 시흥시 정왕동의 한 도롯가에 시동이 걸린 채 세워져 있던 승용차를 훔쳐 타고 1.2㎞가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몇 분 남짓 이어진 음주운전 동안 A씨는 신호 대기 중인 SUV 한 대와 학원버스를 연거푸 들이받았고, 이어 인도로 돌진해 도로 연석을 들이받고서야 멈춰 섰다.

이 사고로 SUV 탑승자 2명과 학원버스 탑승자 4명 등 모두 6명이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다.

차량 도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고 현장 옆 도로 위에 누워있던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에 해당하는 0.08% 이상이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시 술에 취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