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공모 결과]경과원·GH, 11곳 최다…본점직원 적은 신용보증재단 4곳

이천시, 7개 기관 모두 신청도

강기정·남국성 기자

발행일 2021-04-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1_2.jpg
사진은 경기도시주택공사(GH) 사옥 전경. /GH 제공
 

경기도 7개 공공기관에 대한 시·군들의 유치 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거운 모습이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과 GH(경기주택도시공사)에 11개 시·군이 지원한 가운데 규모가 다소 작은 기관들에도 5곳가량의 지자체가 경쟁을 예고했다. 지난해 공모 때와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시·군이 여러 기관에 중복 지원했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과원에는 가평군, 고양시, 광주시, 남양주시, 안성시, 양주시, 연천군, 용인시, 이천시, 파주시, 포천시가 지원했고 GH에는 고양시, 광주시, 구리시, 남양주시, 동두천시, 여주시, 연천군, 용인시, 이천시, 파주시, 포천시가 유치를 신청했다.

경과원의 경우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강화, GH의 경우 지역 개발에 대한 열망이 경쟁률을 높이는데 한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경과원, GH와 더불어 경기도 산하기관 '빅3'로 불리는 경기신용보증재단은 두 기관보다 다소 적은 경쟁률을 보였다.

고양시, 남양주시, 연천군, 이천시 4곳이 지원했는데 이는 본점에 직원 대부분이 근무하는 경과원·GH와 달리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직원 다수가 각 지자체에 설치된 영업점에서 근무해 유치에 따른 경제적 효과가 비교적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경기도농수산진흥원에는 6곳(가평군·광주시·여주시·연천군·이천시·포천시), 경기복지재단에는 5곳(가평군·안성시·양주시·양평군·이천시), 경기연구원에는 4곳(남양주시·양주시·의정부시·이천시), 경기도여성가족재단에는 4곳(가평군·김포시·남양주시·이천시)이 지원했다.

가장 많은 기관에 도전한 지자체는 7개 기관 모두에 지원한 이천시다. 반면 구리시와 동두천시는 GH 한곳에만 올인했고 김포시 역시 경기도여성가족재단에만 지원했다.

01_3.jpg

한편 이전 지역 선정은 다음 달 말께 이뤄질 전망이다. 

 

다만 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 등이 도의 기관 이전 절차의 위법성을 주장하며 무효 소송을 제기하고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한 만큼 법원 결정에 따라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강기정·남국성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남국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