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윤승모 광명·시흥지구 광명총주민대책위원장

정부 강제수용방식 폐해 사과하고 주민참여형 신도시 개발에 나서야

이귀덕 기자

발행일 2021-04-16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405_101346
윤승모 광명시흥지구 광명총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

LH 땅투기 의혹 철저한 조사 촉구
공급 백지화 10년 넘게 개발 멈춰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지구 중 광명 주민들은 정부의 오락가락 주택 정책에 불만을 갖고 그동안 나름대로 개발 계획을 추진해 온 만큼, 이번에는 주민과의 협의를 통한 명품 신도시 건설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를 확대하면서 '신도시 철회' 주장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하지만 윤승모 광명·시흥지구 광명총주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철회보다는 주민 참여형 신도시 조성을 촉구해 주목받고 있다.

윤 위원장은 먼저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은 정부의 신도시 발표 때마다 유력 후보지로 거론됐다가 번번이 비껴가면서 '기획부동산' 등 전문 땅 투기꾼들이 몰려들어 땅값 상승을 부추기는 등 이미 수년 전부터 부동산 투기가 우려됐는데도 당국은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아 LH 직원 등의 부동산 투기를 초래시켰다"고 비판한 후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또 "지난 2월에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지구는 2010년에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가 2015년에 이 주택공급정책이 백지화되면서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정부의 주택 정책 실패로 개발이 10년 넘게 멈춰있으면서 개발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던 주민들은 많이 지쳐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후 그동안 광명 취락구역(9곳) 주민들은 전문가들과 손잡고 취락정비사업구역의 '환지방식' 개발을 포함한 특별관리지역에 대해 공익적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작성해 공개(2020년 12월28일)할 정도로 개발에 대한 열망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광명총주민대책위원회는 현재 지역 특성에 맞는 신도시 조성에 참여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모임을 하면서 토지주 등 주민들과 소통하고 있다"며 "정부는 강제수용방식의 신도시 개발 폐해를 솔직히 인정하고 사과한 후 주민 참여형 신도시 개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위원장은 끝으로 "정부는 보금자리지구에 이어 특별관리지역 지정 등 잇따른 주택 정책 실패로 주민들에게 막대한 손해를 끼쳤다"며 "주민들이 더는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주민 대표들을 만나 사과하고 신도시 개발방향을 협의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광명·시흥지구 광명총주민대책위원회는 9개 취락구역 개발추진위원회와 통장 등 1천여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