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서해 접한 인천 '비상'

日 결정에 '방사능 물질 유입' 가능성…커지는 비판 목소리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21-04-1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결정 해양기반 도시 인천 항만 스케치
걱정 밀려드는 인천 앞바다 14일 오후 인천시 중구 연안동에서 바라본 인천 앞바다에 크고 작은 어선과 화물선, 항만시설들이 자리 잡고 있다. 바다를 기반으로 성장한 인천은 최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 검사 장비 도입, 수산물 원산지 표시제에 대한 관리·감독과 안전성 검사 강화 등의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2021.4.14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市, 수산물 원산지 표시 강화 나서
'삼중수소 검사 장비' 도입 추진도

文대통령, 일본대사에 "우려 크다"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지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따라 바다를 접한 인천에도 비상이 걸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인천시는 우선 수산물 안전을 강화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따른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주변 국가에 심각한 피해를 끼칠 것이라는 우려 속에 국제사회의 강력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도 '무책임하고 일방적인 결정'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인천과 접해 있는 서해도 방사능 물질의 유입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인천시는 큰 틀에서 수산물 원산지 표시제에 대한 관리·감독과 안전성 검사를 강화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

실제 오염수 방출까지는 1년 6개월에서 2년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금부터 먹거리 안전성을 확보하겠다는 취지다. 원산지 표시제에 대한 감독은 인천시 '특별사법경찰과'와 '수산기술지원센터' 등이 담당하고 있다.

인천시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를 검사할 수 있는 장비를 도입해 안전성 검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삼중수소는 오염수 중 가장 큰 문제로 꼽히는 물질인데, 인체에 축적되면 유전자 변형이나 생식 기능 저하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산물 안전성 검사를 담당하는 인천시 수산기술지원센터는 올해 세슘과 요오드 등 47종의 항목을 검사할 수 있는 115대의 장비를 도입하기도 했다.

수산기술지원센터는 유통 전 단계에 있는 양식, 포획 수산물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검사 강화를 위해선 인력 확충도 필요하다. 현재 센터에 있는 검사 인력은 2명에 불과하다.

정부는 수산물 안전을 강화하는 한편 계속해서 일본에 강한 유감의 뜻을 전하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주한 일본대사에게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전했고, 내부 회의에선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까지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대표인 김영희 변호사는 "일본은 오염수에 대한 데이터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있어 실제로 뭘 갖다 버리는지 알 수 없다. 일본이 발표한 데이터도 결코 객관적으로 입증된 것이 아니다"라며 "한국과 중국이 소송을 통해서라도 방류 조치를 막아야 하고, 시민단체와 수협 등에서도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