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국민들은 냉가슴

경인일보

발행일 2021-04-15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를 2023년부터 30여 년에 걸쳐 바다에 흘려 보내기로 결정했다. 지난 10년 동안 원자로 냉각용 오염수가 매일 140t씩 발생해 저장 공간의 91%에 이르는 등 한계상황에 이른 것이다.

오염수 총 125만t에는 860조 베크렐(Bq)의 방사성물질이 섞여 있다. 1Bq은 방사선이 1초에 하나 나오는 양으로 일본 정부는 세슘·스트론튬 같은 강한 방사능 물질을 대부분 처리하고 화학적으로 제거할 수 없는 삼중수소와 탄소14가 남았다고 밝혔다. 해양방류 시에는 일본 원전의 냉각수 삼중수소 배출기준인 리터(L) 당 6만Bq보다 훨씬 낮은 1천500Bq로 희석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단다. 또한 일본 정부는 한국 등 각국의 원전에서도 삼중수소가 포함된 다량의 처리수를 바다로 흘려보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국의 냉각수 삼중수소 배출기준은 일본보다 엄격한 L당 4만Bq이지만 월성 원전의 경우 2019년 13.2Bq로 희석해서 방류했다.

삼중수소(트리튬)는 유전자변형과 생식기능 저하 등을 유발하는 위험한 물질이다. 반감기 5370년의 탄소14도 생물 체내에 쉽게 축적되어 유전적 돌연변이를 유발하는 고위험 핵종(核種)이다. 각종 연구에 따르면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제주도까지는 단 200일, 340일이 지나면 동해 전체를 뒤덮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전문가들은 기준치 이하의 삼중수소는 당장 피해를 주지 않지만 이번 사례처럼 오염수가 대규모로 방류된 적이 없어 주변국의 장기적 영향은 불확실하다는 반응이다.

한국과 중국 정부,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들이 반대하고 있으나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 정부를 지지해 국제여론 형성을 통한 뒤집기가 어렵게 되었다. 최인접(崔隣接) 한국 정부의 일본 정부에 대한 유감 표시가 고작이다. 1993년 러시아 해군이 블라디보스토크 근해에 방사성폐기물을 무단 투기한 사실이 밝혀졌을 때 일본 정부는 외교역량을 총동원해서 런던협약 개정을 통해 핵폐기물의 해양투기 전면금지를 이끌어냈었다.

일본은 2018년에 해상방류를 이미 예고했었다. 일본 정부와 최소한의 정보 공유도 못하는 문재인 정부에 실망이다. 대한민국의 바닷물이 별 탈 없도록 하늘에 기도라도 드려야 하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