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단 다시 뽑는 안양시의회, 또 파행 우려

이석철·권순정 기자

발행일 2021-04-16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검찰에 진정서 접수된 최우규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박정옥·최병일 등
'뭇매 맞는 의원'들로 내정돼 비판


5.jpg
8대 후반기 의장선거를 다시 진행하는 안양시의회가 의장·부의장 등을 최근 언론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는 의원들로 내정(4월 12일자 인터넷 보도='사실상 기명투표' 치유되나…후반기 안양시의장 최우규 의원 내정)하면서 또다시 의회 운영이 파행을 겪을 것이란 우려가 크다.

15일 안양시의회 등에 따르면 안양시의회 국민의힘은 지난 14일 박정옥 의원을 부의장으로, 김경숙 의원을 도시건설위원장으로 각각 세우기로 의원총회를 통해 결정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 12일 더불어민주당은 최우규 의원을 의장으로, 윤경숙 의원과 최병일 의원을 각각 의회운영위원장과 보사환경위원장으로 내정했다.

16일 임시의장인 음경택 의원이 최병일 부의장의 사퇴서를 의결하면, 의장과 부의장 입후보자들이 정견발표를 신청함으로써 후보등록을 하고 19일 제26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이들에 대한 투표가 진행된다.

하지만 의장·부의장 내정자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아 이번 원 구성도 '의회 정상화'라는 목표에는 미달할 것이란 내부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우규 의원은 강기남 의원과 더불어 15일 한 시민에 의해 진정서가 검찰에 접수됐다. 최 의원이 안양역 엔터식스 입점 인허가에 개입하고 차명으로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등의 의혹이다.

박정옥 의원은 도시건설위원장을 맡았던 당시 충훈부 지역이 재개발구역으로 예정되기 전 모친이 주택을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병일 의원은 박 의원과 같은 구역에 아들이 주택을 매입해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A 의원은 "경찰 수사가 예정된 의원을 의회 수장으로 세우는 게 적절한가"라고 되물었다.

B 의원은 "당 내부에서 정화기능이 작동하기 힘들었다. 언론에 의혹이 불거졌지만, 의혹을 받는 당사자가 '언론이 과장한 것'이라고 반박하면서 경찰 수사 등 구체적인 상황이 없어 나서지 말라고 말하기 힘들었다. 본인이 자중하지 않는 한 지금으로선 방법이 없다"고 토로했다.

C 의원은 "의장도 부의장도 부적절하다. 하지만 당에서 결정한 것을 어떻게 할 수가 없다"며 "개인적 양심에는 당론으로 투표하면 안 되지만, 이전에도 이탈표를 단속하느라 곤욕을 치렀던 것을 생각하면 별수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각종 의혹에 싸인 의원들은 사퇴를 하거나 사과를 하는 게 우선"이라며 "의장단을 맡겠다는 게 파렴치하다"고 일갈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이석철·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