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북부청사 어린이집 원장 '또 다른 갑질 의혹'

신한대 강성종 총장 공천 이유 교사 10여명 민주당 당원 가입시켜

김도란 기자

발행일 2021-04-16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41501000648100031521.jpg
보육교사 등에게 직장 갑질로 신고된 경기도청 북부청사 어린이집 원장(4월14일자 7면 보도)이 지난 2019년 총선을 앞두고 '신한대 강성종 총장의 공천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교사 10여명을 민주당 당원으로 가입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이 어린이집 교사들이 입당원서를 쓴 해 신한대로부터 받았다는 와인. /제보자 제공
 

보육교사 등에게 직장 갑질로 신고된 경기도청 북부청사 어린이집 원장(4월15일자 7면 보도=신한대 위탁 '경기도청 북부청사 어린이집' 원장 갑질 의혹)이 과거 총선을 앞두고 '신한대 강성종 총장의 공천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교사 10여명을 민주당 당원으로 가입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이 어린이집은 신한대 산학협력단이 지난 2017년 경기도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해 온 곳이다.

15일 신한대와 경기도청 북부청사 어린이집 등에 따르면 지난 2019년 7월께 원장 A씨가 교사와 직원들에게 민주당 입당원서와 현금 6천원을 내밀며 "이것(입당원서) 좀 써달라. 1천원씩 6개월 치 당비를 먼저 줄 테니 그동안만 당적을 유지해달라"고 부탁했다.

A씨는 그러면서 "(당시)강 이사장이 공천을 받으려면 500명의 권리당원이 필요하다고 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교사와 직원 대다수는 원장의 요청을 거절하지 못했고 전체 직원 20여명 중 최소 15명 이상이 입당원서를 작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민주당에 가입했던 한 교사는 "원장의 부탁을 거절하면 불이익이 있을까봐 가입했다"며 "몇 달 뒤 강 총장 이름이 적힌 와인을 주길래 그 대가인가 싶었다"고 전했다.

원장 A씨는 "신한대 전 대외협력처장이었던 B교수가 요청을 하길래 처음엔 거절하다 어쩔 수 없이 직원들에게 부탁했다"고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쓰지 않은 직원도 있으며 절대 강요가 아니었다"고 했다.

B교수는 "개인적으로 알고 지내던 A씨에게 당원모집 요청을 한 적이 있긴 하지만 강 총장 핑계를 댄 적은 결코 없다. 강 총장과는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 총장 측은 "당시 출마를 생각하지 않았고 공천 신청도 안 했다. 매우 당황스럽다"면서 "와인은 신한대 소속 교직원과 관계기관에 제공된 추석 선물로 어떤 이해관계와도 관련 없다"고 밝혔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


김도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