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7주기 "잊지말고 이겨내자"…안산 화랑유원지 기억식

16일 오후 4시16분부터 1분간 '사이렌' 희생자 304명 추모
4·16생명안전공원, 2만3천㎡에 9천962㎡ 건축물 2024년 준공 목표

황준성 기자

입력 2021-04-16 16:28: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41601000662300032563.jpg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에서 참석자들이 희생자를 기리는 묵념하고 있다. 2021.4.16 /안산시 제공

16일 오후 4시16분부터 1분간 추모 사이렌이 안산을 가득 메웠다.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서다.

이에 앞서 화랑유원지에서는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선포식이 열렸다.

해양수산부가 주최하고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4.16가족협의회)와 4·16재단이 공동 주관한 이날 기억식과 선포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유가족 중심으로 99명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윤화섭 안산시장을 비롯해 박은경 안산시의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해철 행안부 장관, 문성혁 해수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도 자리했다.

이들은 모두 7년 전 진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세월호 참사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 304명(미수습자 5명)을 추모하고 안전사회에 대한 염원을 담은 4·16생명안전공원 건립을 선포했다.

2021041601000662300032561.jpg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에서 참석자들은 희생자 304명(미수습자 5명)을 추모하고 안전사회에 대한 염원을 담은 4·16생명안전공원 건립을 선포했다. 2021.4.16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화랑유원지 제3주차장에서 열린 기억식은 '잊지 않을게, 절대로 잊지 않을게'라는 문구와 함께 참담한 희생을 기억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묵념곡에 맞춰 묵념으로 시작됐다.

이어 내빈 추도사, 세월호 참사 생존학생 장애진 씨가 친구들에게 보내는 편지 낭독과 각종 추모공연 등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날 오후 4시16분 울려 퍼진 추모 사이렌과 함께 묵념을 끝으로 마무리 됐다.

화랑유원지 남동측 생명안전공원 조성 부지에서 열린 선포식에서는 전해철 장관과 문성혁 장관의 축사와 윤화섭 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의 기념식수가 진행됐다.

2021041601000662300032562.jpg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는 사이렌이 안산에 울려 퍼졌다. 2021.4.16 /안산시제공

세월호 참사의 가슴 아픈 교훈을 잊지 않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한 모두의 염원을 담은 4·16생명안전공원은 2만3천㎡ 부지에 9천962㎡ 규모의 건축물 등이 조성되며 2024년 준공이 목표다.

윤화섭 시장은 추도사를 통해 "지난 7년의 시간들이 녹슨 세월호 선체와 빛바랜 노란리본처럼 가슴 아프게 멈춰 있다"며 "단원고 학생과 교사, 시민 등 세월호 참사에 희생된 304분의 명복을 빌며, 안산시는 기억하고, 잊지 않고, 함께 하고, 함께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안산/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