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대립투쟁 접고 회생절차 협력…총고용 보장해야"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21-04-19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_2.jpg
사진은 31일 오후 평택시 칠괴동 쌍용자동차 본사. 2021.3.31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2009년 사태 피해야…" 분위기속
'법정관리 돌입' 따른 입장문 발표
"조속한 생산재개, 고객 불안 해소"
내부서도 "임금 깎여도 함께 살길"

10년 만에 다시 법정관리에 돌입한 쌍용자동차(4월16일자 1면 보도=10년만에 다시…쌍용차, 법정관리) 내부에서 "2009년 사태만은 피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쌍용차는 지난 2009년 법정관리 과정에서 사측과 노조가 인력 감축에 이견을 보이며 대규모 분규 사태를 맞았었다.

1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지난 16일 쌍용차 노조는 입장문을 통해 "쌍용차 법정관리가 재개됐다. 무쟁의와 해고자 복직 등 사회적 약속을 실천하며 성숙된 노사관계를 정립해 왔음에도 코로나19발 경제위기를 넘지 못했다"면서 "법정관리 개시에 따른 2009년과 같은 대립적 투쟁을 우려하는 국민적 시선이 있겠지만 회사의 회생을 위해 노조도 협력하겠다. 소비자가 차량을 구매하는데 문제가 없도록 적극 대응하고 협력해서 조속한 시일 내 생산재개를 통해 차량구매를 망설이는 고객들의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노조가 강조한 것은 '고용 보장'이다. 노조 측은 "법정관리 개시에 따른 2009년과 같은 대립적 투쟁을 우려하는 국민적 시선이 있겠지만 회사의 회생을 위해 노조도 협력하겠다"며 "총고용 정책은 변함이 없다. 노동자들의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 기업의 구성원인 노동자의 공헌도를 인정하고,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부합한 쌍용차 회생계획이 수립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쌍용차 직원은 4천920명, 파견업체 직원은 1천254명이다. 1차 협력업체(벤더)는 247곳, 2차 협력업체는 1천90여곳에 판매대리점 205곳, 서비스 네트워크 275곳, 부품대리점 207곳 등 포괄적으로 계산하면 쌍용차 관련 고용인원은 20만명 가량으로 추산된다.

노조도 이런 점을 강조하면서 "쌍용차가 조기에 회생되어야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고용문제도 해결될 수 있다. 쌍용차가 회생하는 방안이 고용대란을 막는 실효성 있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쌍용차 내부 분위기도 노조 입장과 맥을 같이 한다. 생산라인에 근무하는 A씨(15년 경력)는 "임금 삭감까지는 피할 수 없는 상황인 걸 모두가 알고 있다. 다만 임금을 줄여서 희생하는 것과 직장을 잃는 것은 전혀 다른 상황이니 고용을 보장하되 함께 사는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채권단을 이끄는 산업은행 등이 연초부터 고강도의 체질개선을 요구해온 만큼, 인력 구조조정은 피할 수 없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한편, 쌍용차는 기업회생절차가 개시되면서 협력업체 부품 공급 중단으로 23일까지 공장 가동을 중단한다. 공장은 오는 26일 재개할 예정이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