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 WIDE]비대면 시대 고립되는 시각장애인

QR코드·키오스크 앞에서 좌절…'보이지 않는 불편' 더 커진 세상

명종원 기자

발행일 2021-04-1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
코로나19 비대면 사회에서 시각장애인들이 배제된 채 고립되어가고 있다. 지난 16일 수원시 내 한 카페에서 한 시각장애인이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사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21.4.16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타인 도움 없이 방역의무 못지켜
"마스크 의무화, 말걸기 쉽지않아"
스마트기기 '정보화 교육'도 격차
道 교육시설 61곳중 33곳 장비 無


2021041801000704700034532
촉각에 의존해 세상과 소통했던 시각장애인은 코로나19 앞에 무력하다. 보이지 않던 것을 만질 수도 없게 됐다.

 

누군가는 포스트 코로나를 말하지만 시각장애인에게는 허황한 꿈이다. 소비에서부터 교육에 이르기까지 비대면 시대에 시각장애인들은 점점 고립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 속 비대면사회가 2년째 이어지면서 시각장애인들이 철저히 배제되고 있다.

가는 곳마다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출입명부를 작성하거나 QR코드를 찍어 개인정보를 남겨야 하지만, 시각장애인들은 지키지 않으면 벌금까지 물어야 하는 방역 의무마저 타인의 도움 없이는 힘들다. 눈이 보이지 않아 상대방이 마스크를 안 썼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은 덤이다.

경증 시각장애인 정창윤(36)씨는 "병원에 갈 때도 매번 QR코드를 찍어야 한다. 그럴 때마다 직원분께 도움을 청해야 하는데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다른 사람에게 말을 걸기가 쉽지 않다"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2021041801010005547.jpg
지난 16일 수원시내 한 카페에서 시각장애인이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사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21.4.16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시각장애인이 배제되고 있는 것은 방역에서만이 아니다. 비대면 사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핵심으로 등장하면서 국내 키오스크(결제 가능한 무인단말기) 시장이 점점 몸집을 키우고 있지만 시각장애인을 위한 키오스크를 개발한다고 나서는 업체는 아직 눈에 띄지 않는 상황이다.

중증 시각장애인 최재영(가명·61)씨는 "키오스크 같은 것이 세상에 나오듯, 아무리 기술이 발전해도 막상 눈이 안 보이니까 점점 더 세상에서 고립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2021041801010005572.jpg
지난 16일 수원시내 한 상점에서 시각장애인이 무인판매기 사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21.4.16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또 다른 중증 시각장애인 김재호(가명·78)씨는 교육분야에서도 소외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말한다. 그는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을 사용하지 못하면 과거 문맹과 같이 세상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데, 사용법을 알려주는 '정보화교육'에 있어서도 시각장애인을 위한 시설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경기도시각장애인복지관에 따르면 도내 정보화교육시설 61곳 가운데 38곳(62.3%)이 정보화교육을 안 한다고 답했으며 이 중 33곳(86.8%)이 정보화기기가 없다고 응답했다.

결국 장비가 없어 교육을 못 하는 셈이다.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 장비 보급을 위한 지원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배경이다.

이와 관련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정익중 교수는 "그동안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각자도생하느라 사회적 약자를 못 챙겼으나 포스트 코로나라는 표현이 나온다는 것은 우리가 어느 정도 적응을 했다는 것의 방증"이라며 "포스트 코로나에 장애인이 배제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기준 전국에는 25만3천55명, 경기도 내에는 5만3천728명의 시각장애인이 산다.

/명종원기자 light@kyeongin.com


명종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