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공사현장 50대 근로자 크레인서 떨어진 H빔에 깔려 숨져

경찰,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 중

최재훈 기자

입력 2021-04-19 14:15: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천 시내 한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50대 근로자가 크레인에서 떨어진 H빔에 깔려 숨졌다.

19일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4시15분께 포천시 선단동의 한 건물증축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에 매달려 있던 H빔이 근로자 A(57)씨에게로 떨어졌다.

A씨는 사고 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사고 당시 공사현장에는 H빔을 바닥에 박는 작업이 진행 중이었으며 A씨는 H빔의 고정 위치를 잡아주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크레인과 H빔의 연결고리에 문제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