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기 개조 전문 세계적 MRO기업, 인천공항에 '둥지'

인천국제공항공사-샤프테크닉스케이, 'IAI' 첫 해외 생산기지 합의 각서

정운 기자

발행일 2021-05-0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1_2.jpg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이 중국, 인도 등 해외 유력 후보지와의 경합 끝에 세계적 화물기 개조(여객기→화물기) 전문기업 이스라엘 IAI社의 B777-300ER 항공기 개조 사업을 담당하는 첫 해외 생산기지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이스라엘 벤구리온공항에 위치한 IAI社의 정비시설에서 여객기가 화물기로 개조되고 있다. 2021.5.4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에 세계적 화물기 개조 전문기업인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Israel Aerospace Industries)' 첫 해외 생산기지가 들어선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일 인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IAI, 국내 MRO기업 (주)샤프테크닉스케이와 '인천공항 B777-300ER 화물기 개조시설 조성을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IAI는 이스라엘 정부가 지분 100%를 소유한 국영기업이다. 항공기 개조 부문에서 원제작사를 제외하면 보잉의 대형 항공기를 화물기로 개조할 수 있는 기업은 IAI가 유일하다.

인천공항은 중국, 인도 등 해외 유력 후보지와의 경합 끝에 IAI의 B777-300ER 항공기 개조 사업을 담당하는 첫 해외 생산기지가 됐다. 이번 합의에 따라 인천공항공사는 부지를 조성하고 격납고를 건설하는 등 사업 수행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한다.

IAI와 샤프테크닉스케이는 합작법인을 설립해 2024년부터 화물기 개조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IAI 생산기지에서는 2024년 최초 개조 물량 출고 이후 2040년까지 누적 수출액 약 1조원, 약 2천100명의 직·간접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공항공사는 대형 화물기 중정비 사업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인천공항의 세계적 항공운송 인프라를 바탕으로 세계적인 항공 MRO기업을 유치해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대한민국 항공산업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인재 양성과 인증 체계 지원, 공유경제형 항공교육훈련·장비센터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3면(인력 양성·항공부품 인증사업…'인천시 MRO(수리·정비·분해조립) 정책' 날개 달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