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대청·소청도 주민 이동권 보장" 국민청원 제기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21-05-05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통제된 여객선
운항 통제된 인천연안여객터미널 서해5도 대형 여객선 도입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4일 기상 악화로 여객선 운항이 통제된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서 섬으로 들어가려는 섬 주민이 여객선 운항정보 모니터를 보고 있다. 2021.5.4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인천 '백령공항 건설사업'과 '서해5도 대형 여객선 도입'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인천 옹진군 백령·대청·소청도 주민들의 이동권을 보장해달라는 요구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제기됐다.

인천 백령도에 거주하고 있다고 밝힌 한 주민은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서해5도에 있는 백령·대청·소청도 주민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청원인은 "몸이 아파도 치료를 받지 못하고, 불의의 사고로 부모·형제가 사경을 헤매도 마지막 임종조차 지키지 못하는 것이 백령·대청·소청도 주민들이 겪고 있는 최악의 해상 이동 교통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백령 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이 유일한 교통수단인 1만2천여명의 백령·대청·소청 주민들은 생존을 위해 육지로 이동해야 하는데 민간 사업자가 운영하는 낡고 협소한 여객선을 이용하는 탓에 기본적 이동권리인 교통권마저 담보로 잡히는 비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백령·대청·소청도는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로부터 220여㎞ 떨어진 서해 최북단에 있다. 하루 3척의 여객선이 왕복 운항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결항이 잦아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하지만 섬 주민들의 교통권 확보를 위한 사업은 지연되고 있다. 백령도에 소형 공항을 만드는 백령공항 건설사업은 올 상반기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심의 대상에도 오르지 못했고, 안정적인 여객선 운항을 위한 대형 여객선 도입 사업은 참여하려는 선사가 없어 난항을 겪고 있다.

청원인은 "대형 여객선 투입과 백령공항 건설은 정치적인 이견 없이 주민들의 이동권리인 교통권을 국가가 지켜주고 보호해 줄 수 있는 최선책이라고 생각한다"며 "주민들이 최소한의 교통권을 보장받아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제발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