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 GTX-D'…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합리적 방법 찾겠다"

김연태·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1-05-0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2_11.jpg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1.5.4 /연합뉴스

"주민 눈높이 안맞아 종합적 검토"
김포~부천 구간만 반영 논란 답변
최종안 '확장 노선' 적용될지 주목
동탄~강남 고속도로 입체화 모색


김포~부천에 그칠 처지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D노선과 관련,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도 "합리적인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부고속도로 동탄~강남 구간을 입체적으로 확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진행한 인사청문회에서 GTX-D노선에 대한 여러 질문에 노 후보자는 "몇 가지 기준에 따르다 보니 주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게 됐다. 지역에서 많은 말들이 있는 것을 알고 있고 수도권 서부권 교통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보겠다"며 "장관으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합리적인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과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 초안에서 GTX-D노선은 김포~부천 구간만 반영됐는데, 노 후보자의 이 같은 답변으로 다음 달 확정될 최종안에 보다 확장된 노선이 반영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경부고속도로 상습 정체 문제의 해결책을 묻는 데엔 "제2차 고속도로 건설 계획에 화성 동탄에서 강남 구간을 입체적으로 확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을 수립한다는 방침인데, 동탄~강남 구간 고속도로를 지하화하는 방안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국회 상임위 곳곳에서 인사청문회가 동시에 진행됐는데 경기도가 개선을 건의했던 문제들도 다뤄졌다.

광역버스 운영에 대한 국가 부담을 50%로 높이자는 요청에 노 후보자는 "동의하며 재정당국과 적극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말 광역버스 예산 분담 문제를 두고 기획재정부와 마찰을 빚었다. 현재는 경기도가 70%를 부담한다. 이에 최근 더불어민주당 문정복(시흥갑) 의원은 광역버스 운영에 대한 국비 부담률을 50%로 명시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기도 했다.

또 같은 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진행된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선 고용부의 전속 권한인 근로감독권을 지방정부와 공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역시 경기도가 지속적으로 주장해온 내용이다. → 관련기사 4면(5개부처 장관후보 청문회 공방, 비리 의혹…野 '파상공세' vs 與 '엄호진땀')

/김연태·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김연태·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