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역사학자 최홍규의 긴장감 넘치는 학문적 회고록

발행일 2021-05-14 제11면

김종찬 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 기자의 기사모음

■ 솔바람 소리┃최홍규 지음. 국학자료원 출판. 510쪽. 2만9천원

솔바람 소리
최홍규 전 경기대 교수가 역사학자로서 시대성찰을 대위법적으로 교차시킨 긴장감 넘치는 학문적 회고록 '솔바람 소리'를 출간했다.

36년 만에 완성된 '솔바람 소리'는 한 역사학자의 삶과 학문 그리고 어머니, 조선 후기의 향촌과 실학, 일제 강점기 민족의 저항, 정조시대의 수리시설 만년제 연구 등을 다룬 장편 회상기다.

책 수집과 독서, 글쓰기에 힘쓰던 젊은 날의 저자의 모습을 회상하고 헌신적인 사랑을 베푼 어머니와 조부모님의 은공을 기리는 헌사로 시작하는 책은 조선 후기 향촌 사회와 실학, 화성 신도시 건설과 경기지역 향촌 사회의 변화 등에 대한 연구과정에서 얻어진 논고들을 다룬다.

이 중 화성 신도시 건설과정에서 축조된 만년제의 역사적 배경과 수축의 의의를 구조적·실증적으로 파헤치고 민족영웅 안중근의 국권 회복운동과 민족사학자로서 불멸의 업적을 남긴 단재 신채호의 민족주의의 특징 및 초기 역사 전기물의 내용을 살핀다.

한편, 저자는 대학 재학 중이던 1960년대 4·19혁명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4·19 세대 역사학자로 통한다. 1980년대에는 지식인으로서 민주화운동에 가담했다가 교수직에서 해직됐다가 복직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이재명, 쓰레기 발생지 처리원칙 동의"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