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긋하게 방향튼 태풍… 긴장 못푸는 경기도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8-2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비옷도, 우산도 '속수무책'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를 강타한 23일 오전 제주시 노형동 한 거리에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자 비옷을 입은 시민들이 위태롭게 거리를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권으로 진행… 수도권 비껴가
최대 풍속, 초속 35m수준 위력적
항공기 결항·주말 실외 행사 차질
李지사, 피해 예방·현장점검 당부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관통이 예상되는 24일 오전께가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출근·등교 시간대가 최대 태풍 예상 시간이 되자, 기업과 학교는 자율적 재택근무와 휴교 등을 권유하고 있다.

다만 태풍의 진로가 계속해서 남쪽으로 수정돼 전북에 상륙, 충청권을 통해 빠져나갈 것으로 보여 경기도의 피해가 우려만큼 덜 발생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후 6시 현재 제주 부근 해상에서 시속 8㎞의 느린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의 강풍 반경은 310㎞이고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 영향권 내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로, 달리는 트럭이 전복될 수 있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폭우보다 강풍의 피해가 더 클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태풍 '솔릭'은 24일 오전 7시께 세종과 오전 9시께 충주, 오후 2시께 강릉 부근을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충남 보령 부근에 상륙해 경기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됐지만, 예상 진로가 점점 남쪽으로 이동했다.

태풍 영향권에 놓인 제주도는 이날 하늘길과 바닷길이 이틀째 통제되고, 파도에 휩쓸린 관광객이 실종되는 등 각종 피해가 속출했다.

인천·김포공항에서도 무더기 항공기 결항사태가 이어졌다.

폭우보다 강풍이 더 우려되면서, 도내 건설현장도 폭풍전야 속 대비에 초긴장 상태였다. 특히 경기도내 공공과 민간 공사장에 설치돼 있는 2천748대의 타워크레인은 관리와 요주의 1순위다.

도는 공사현장 외에도 간판을 비롯한 옥외광고판 1천303개에 대해 보호·철거 조처하고 선박 1천71척은 결박(763척)하거나 육상 인양(308척) 하는 등 태풍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에 대비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대책회의를 열고 태풍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취약계층에 대한 인명피해 예방과 현장점검을 강조했다.

도는 태풍상륙에 따른 야외공연 자제 요청을 시군에 당부해 23일로 예정됐던 수원발레축제가 26일로 연기됐으며 24일 예정이던 부천 생활문화페스티벌은 실내공연으로 전환됐다.

경기도교육청은 태풍과 관련한 휴교령은 내리지 않기로 했다. 다만 각급 학교장이 자율적으로 판단해 휴업 여부와 등하교 시간 조정 등을 판단하도록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