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현장르포]폭우로 인한 대규모 산사태로 전쟁터 방불케하는 안성 죽산면

"폭우로 인한 산사태로 온 동네가 폭격을 맞은 것 같아요. 몇일간 비가 더 내린다니 이제 죽을 지도 모릅니다."지난 주말부터 4일간 쉬지 않고 400㎜가 넘는 비에 잠긴 3일 오후 안성시 죽산면 일대. 폭우로 인한 대규모 산 사태로 도로가 유실되거나 주택이 매몰되는 등 전쟁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초토화됐다. 이날 오후 2시 기준으로 안성지역에 접수된 전체 피해사례 118건 중 절반에 달하는 48건이 죽산면이다.안성지역별 강수량으로는 일죽면에 이어 2번째이지만, 죽산면에는 지난 2일 하루에만 262㎜의 비가 쏟아졌다. 산지와 자연부락이 많은 죽산면 지역 특성상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은 산사태 등으로 시가지와 농경지 침수가 잇따르면서 피해가 시간이 흐를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났다.삼죽면 시가지와 농경지 침수 피해도 극심했지만 산사태 위협이 끝나지 않은 고산지대에 거주하는 자연부락이 더 심각한 상황이었다. 산지 일대에 300여 가구가 거주하는 삼죽면 매산리는 초입부터 폭우 피해로 인해 아수라장이었다. 도로는 곳곳이 침수되거나 유실돼 제 기능을 하지 못했고, 산사태로 주택과 창고 등이 침수 및 매몰된 채 방치됐다.이번 폭우로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산사태 29개소(22.2㏊)중 안성지역에서 발생한 산사태가 20개소(20㏊)에 달할 정도로 집중돼 있어 사태는 더욱 커져만 가고 있는 실정이다. 다행히 산사태 피해를 직접 입지 않은 주택들도 있었지만 대부분이 토사와 뿌리가 훤히 보이는 유실된 나무들이 집 안팎에 널브러져 있어 뒷수습이 쉽지 않아 보였다.매산리 주민들은 빗줄기가 가늘어진 틈을 타 피해 복구에 나섰지만, 중장비 조차 없어 발만 동동 구르며 한숨만 쉬고 있었다.안성시와 소방서 등 유관 기관도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피해 복구에 전력을 다하고 있었지만 피해 사례가 많아 복구에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다.특히 폭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은 향후 일주일간 더 많은 비가 내릴 것이란 기상청 예보에 추가 산사태 피해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대부분 필요한 생활용품과 귀중품을 챙기는 등 피난 준비를 하고 있는 광경을 쉽게 목격할 수 있었다.주민 김모(58)씨는 "오시면서 둘러봤겠지만 온 동네가 전쟁통에 폭격을 맞은 것처럼 난리가 났다"며 "앞으로도 200~300㎜ 비가 더 내린다고 하니 급한 것만 복구해 놓고 꼭 필요한 것들만 챙겨서 비가 그칠 때까지 친척 집으로 부인과 함께 피신가 있으려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신모(64)씨도 "어제 저녁에 집안으로 물이 들어와 밖으로 피신했는데 당황해서 어디로 가야 하는지도 모르고 두려움에 벌벌 떨었다"며 "집안 곳곳이 물에 잠기고, 하우스까지도 망가졌을 텐데 나중에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한숨을 내쉬었다.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폭우로 유실된 안성시 죽산면 매산리 초입 도로와 산사태로 매몰된 창고. /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폭우로 유실된 안성시 죽산면 매산리 초입 도로와 산사태로 매몰된 창고 건물. /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2020-08-03 민웅기

"내 개 물면 해친다" 특수협박 혐의 평택 주한미군 징역형

평택 캠프 험프리스 소속 주한미군이 애견 카페에서 20대 여성을 흉기로 협박했다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자기 반려견을 상대 반려견이 물면 가만두지 않겠다는 협박이 이 미군을 한국 법정에 세웠다.주한미군 A(31)씨는 지난해 9월29일 오후 평택시의 한 애견 카페 대형견 운동장 앞에서 피해자 B(24·여)씨의 반려견이 피고인의 반려견과 다툼이 있었다는 이유로 바지 주머니에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꺼내 들었다.A씨는 B씨에게 영어로 "네 개가 내 개를 물면 너를 해치겠다" 등 발언을 하며 생명·신체에 위해를 가할 것처럼 행세했다.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 대해 수원지법 형사5단독 김명수 부장판사는 지난달 23일 징역 1년을 선고했다.피고인은 B씨의 개가 대형견이어서 잘 관리하라는 취지의 말을 했을 뿐 흉기를 꺼내거나 손으로 목을 긋는 행동을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김 부장판사는 "피고인의 죄질이 불량함에도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일관하는 점, 키가 180㎝인 피고인이 칼을 들고 협박했을 때 심한 위협을 느꼈을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가 엄한 처벌을 바라는 점에 비춰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이어 "다만 피고인이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적용 대상인 주한 미합중국 군인으로 일정한 주거가 없다거나 도망할 염려,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보이지 않는 점을 고려해 구속영장은 발부하지 않는다"고 법정구속 면제 사유를 설명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2020-08-03 손성배
1 2 3 4 5 6 7 8 9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