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권

[4·12 보선 열전현장]무소속 후보들 '잰걸음'

4·12 포천시장 보궐선거의 후보등록이 시작된 가운데 무소속 후보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포천시장 보궐선거의 경우 총 6명으로 예측되는 후보 중 포천시의회 의장과 경기도의회 의원을 지낸 이강림(57) 예비후보와 31대 포천군수 및 1·2대 포천시장을 역임한 박윤국(61) 예비후보가 무소속으로 나섰다.이강림 예비후보는 23일 일동면에서 실시한 봄맞이 대청소에 일손을 거들며 청정도시 포천을 만들겠다고 한표를 호소했다.이 예비후보는 "1차 농축산업, 2차 가공업, 3차 서비스업을 하나로 묶는 6차 산업이 미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데, 천혜 자원을 가진 우리 포천이 바로 6차 산업의 최적지라고 확신한다"며 "청정도시 포천의 위상을 회복하겠다"고 밝혔다.이어 이 예비후보는 "기후협약 이후 저탄소 친환경 성장으로 가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이지만 포천은 지금까지 거꾸로 달려왔다"며 "덕분에 늘어난 것은 미세먼지고, 그 와중에 터진 것이 바로 시대착오적인 석탄발전소"라고 지적하며 포천을 친환경 생태도시로 되살리겠다고 다짐했다.박윤국 예비후보는 중앙정치를 따라 하지 않는, 포천만을 위해 일하는 시장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출사표로 던졌다.박 예비후보는 "보수인지 진보인지 중앙정치를 흉내 내며 무리를 지어 휩쓸려 다니는 것은 포천을 위해 중요하지 않다"며 "정부가 반세기동안 떠안겨준 1억평의 한미 사격장·탄약고 문제를 풀어갈 수 있는 시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포천군을 포천시로 승격시키는데 일조했던 성과를 내세우는 박윤국 예비후보는 "현재 포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 사업들은 나와 무관한 것이 없다"며 "과거 시장재임 시절 추진했던 사업이 시속 20㎞로 진행되었다면 이제는 시속 100㎞로 추진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포천/정재훈기자 jjh2@kyeongin.com지난 23일 열린 일동면 봄맞이 대청소에 참가한 이강림 예비후보가 주민들과 함께 청소를 하고 있다. /이강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2017-03-23 정재훈

파주 미군반환기지 영화세트장 '변신'

파주시 내 주한미군 반환기지 일부가 영화세트장으로 임대된다.시는 주한미군 반환 공여지인 조리읍 봉일천리의 캠프 하우즈내 건물을 영화 세트장 용도로 영화 제작사에 임대할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 말까지 캠프 하우즈내 건축물 조사후 오는 5월까지 건축물대장을 만들고 소유권 등기 이전을 끝낼 예정이다.캠프 하우즈는 1953년 주한미군에 공여돼 2007년 국방부에 반환됐으며, 현재 건물들은 건축물대장과 등기가 없는 상태다. 특히 캠프 하우즈는 인근 토지와 함께 민간개발로 공원과 친환경 주거단지 조성사업이 진행 중이다. 모두 1조2천900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캠프 하우즈 57만8천127㎡와 주변을 포함해 총 108만3천844㎡에 문화공원과 친환경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문화공원(64만1천912㎡)은 시가 부지 매입비 1천억원(654억원 국비 지원)과 조성비 500억원 등 1천500억원을 투입해 박물관과 체육관, 예술인 공방촌, 캠핑시설 등을 조성한다.민간이 개발하는 친환경 주거단지(44만1천932㎡)에는 1조1천400억원이 투입돼 4천370세대의 아파트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며, 2019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시 관계자는 "최근 영화제작사들로부터 캠프 하우즈 내 건물을 활용한 영화촬영 문의가 잇따라 2년간 한시적으로 세트장 임대사업을 계획했다"면서 "세트장 임대사업으로 발생하는 수익금은 주민 환원사업으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2017-03-23 이종태

'미군기지에 막힌' 동두천 6개 산 종주로

미군측 철조망 확장 공사국사봉 등산로 완전 차단지자체와 사전 협의 안해시민 불편 개선대책 요구동두천시 6개 산의 종주로가 주한미군기지 시설로 가로막혀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시 주변을 둘러싼 6개 산은 소요산을 비롯해 마차산과 국사봉, 왕방산, 칠봉산, 해룡산 등으로 주민은 물론 수도권 관광객이 즐겨찾는 명소다.하지만 최근 주한미군 측이 헬리콥터 이착륙장과 철조망 확장 보강공사를 강행해 6개 산 중심부에 위치한 국사봉 등산로가 완전히 차단됐다.지난해까지 이곳은 미군기지 시설 밖으로 등산객 한 명이 다닐 정도인 오솔길이 유지돼 왔다.시민들은 6개 산 등산로 중심부가 끊기자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주한미군 측에서 시설확장 이전에 대해 포천시 등 토지소유 이해관계인과 사전 협의 절차도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주민 박모(53)씨는 "안보에 필요한 군 시설물 보호는 이해하지만 주민 불편 등 문제점에 대해서는 보완대책이 미흡했다"며 개선을 요구했다.게다가 동두천시는 다음 달 22~23일 제3회 국제 트레일러닝대회 개막을 앞두고 있어 고민에 빠졌다. 미군기지 정면 도로는 출입금지, 좌우측은 급경사면에 철조망까지 둘러싸여 있어 시는 등산로를 신설하거나 우회 코스를 마련해야 할 판이다.시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우회 등산로 신설을 고려하고 있지만 우선은 다음 달 열리는 국제 트레일러닝대회를 위해 주한미군 측과 협의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동두천시 6개 산 종주 등산로가 미군기지 철조망에 막혀 시민들이 불편을 겪자 시 관계자가 확인하고 있다. 원안은 철조망에 갇혀버린 등산로 이정표. 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2017-03-23 오연근

가평군, 홀몸노인 가구 46곳에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설치

가평군은 최근 홀몸노인 대상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시스템을 관내 만 65세 이상 홀몸노인 중 치매 고위험군과 기초생활 수급자 등의 가구 46곳에 지원했다고 밝혔다.이로써 관내 총 146곳의 저소득 홀몸노인 가구에 응급안전알림서비스를 설치,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할 수 있게 됐다고 군은 설명했다. 응급안전알림서비스는 노인들의 안전을 위해 정부 3.0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주민의 생활 밀착형 응급안전 시스템이다.집 안에 활동감지 및 화재·가스누출 감지센서, 응급호출버튼 등을 설치해 응급상황 발생 시 단말기를 통해 소방서와 노인복지관 소속 응급관리요원에게 자동으로 알려주게 되는 것이다.이를 통해 홀몸노인 가정의 응급상황 발생 시 소방서에서는 119구조대가 구급ㆍ구조 활동을 신속하게 전개하게 되며 복지관에서는 홀몸노인 가정의 이상 징후 등을 감지해 방문지원 등을 펼치게 된다.군은 올해 관내 만 65세 이상 홀몸노인 중 치매 고위험군과 기초생활 수급자 등 도움이 절실한 가구 46곳에 추가로 지원했다.군 관계자는 "응급안전알림서비스가 홀로 계신 어르신들에게 든든한 안전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어 올해 확대 지원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도움이 미치지 못하는 홀몸 어르신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가평/김민수 기자 kms@kyeongin.com

2017-03-23 김민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