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황바울 "예비신부 간미연, 예쁘고 귀여워…애칭은 애봉이"

배우 황바울이 간미연과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1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 통신'에서는 간미연과 결혼을 앞둔 황바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뮤지컬 공연에서 처음 만나 인연을 맺은 황바울과 간미연은 3년여의 열애 끝에 오는 11월 화촉을 밝힌다.황바울은 "간미연의 생일파티에 참여했는데 간미연 친구들이 '잘어울린다'며 엮어줬다. 내가 좀 더 다가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간미연과 교제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황바울은 간미연의 애칭이 '애봉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자친구는 저한테 여봉이라고 하고 저는 애봉이라고 한다. 애교를 하면 본인도 모르게 혀가 짧아진다. 제 눈에는 예쁘고 귀엽다"고 애정을 드러냈다.황바울은 "2년 반 정도 지나니까 여자친구가 저를 더 깊이 사랑한다는 걸 알았다. 이 사람이랑 결혼해도 되겠다 생각했다"며 "저희 집에서도 여자친구를 보고 빨리 결혼해라고 환영하셨다"고 전했다.황바울은 아직까지 간미연에게 프러포즈를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어떻게 하냐 고민 중인데 제가 생각한 것들 중에 최악의 프러포즈가 많더라. 최대한 잘 구상해서 모르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마지막으로 황바울은 "우리가 인연이 되서 서로 만난 것도 우연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많이 아껴주고 사랑할 테니 행복하고 즐겁게 살아보자"라며 간미연에 사랑이 담긴 영상편지를 보냈다./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황바울 /MBC '섹선TV연예통신' 방송 캡처

2019-09-20 이상은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 친구 됐다…첫사랑 김지석 등장에 '연인행세'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은 아들 김강훈의 친부 김지석과 재회했다.19일 방송된 KBS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 분)과 황용식(강하늘 분)이 친구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황용식은 친구들에게 괴롭힘 당하는 필구(김강훈 분)을 도와줬다. 필구를 보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린 황용식은 함께 오락실에서 게임하며 기분을 풀어줬다.동백은 필구를 찾다가 오락실에 왔고, 이를 본 황용식은 짝사랑하는 동백에게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강종렬(김지석 분)은 예능 촬영차 옹산을 찾았다가 우연히 동백과 마주쳤다. 동백은 필구에 대해 궁금해하는 강종렬에게 "네 아들 맞다"고 말했다.강종렬은 경악했고, 동백은 혹시 발목잡힐까 걱정하는 그에게 "남편이 너무 잘해줘서 네 얼굴 생각도 안 나더라"라고 거짓말했다.동백은 동네 사람들의 싸움에 휘말려 욕을 먹었고 필구가 엄마를 지켜냈다. 필구는 "내가 엄마 지킬 거야. 세상 사람들이 다 엄마 싫어하니까"라며 울음을 터트렸다.얼싸안고 눈물을 흘리는 동백 모자의 모습을 보며 황용식도 눈시울을 붉혔다.황용식은 속상한 마음에 거리를 배회하는 동백을 걱정해 뒤를 쫓았다. 동백은 "남의 일에 신경끄라"며 밀어냈지만 황용식은 굴하지 않고 다가섰고, 결국 동백은 자신의 비밀스러운 꿈까지 고백하며 속내를 털어놨다.황용식은 "우리 친구하자. 그럼 나 동백 씨랑 필구 편 대놓고 들어도 되죠?"라고 말했다. 동백은 처음으로 친구가 생겼다며 기뻐했다. 한편, 강종렬이 까멜리아에 나타나자 당황한 동백은 황용식의 손을 잡았다. 이에 황용식은 "우리 사귀는 거에요?"라고 물어 동백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동백꽃 필 무렵 /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 캡처

2019-09-19 이상은

'동백꽃 필 무렵' 옹산마을 촬영지 어디?… 공효진 나이 무색한 청순 미모

'동백꽃 필 무렵'의 배우 공효진의 나이에 관심이 쏠린다.공효진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백꽃 필 무렵. 혼자 아니고 둘"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바닷가에서 환하게 웃고 있는 공효진의 모습이 담겨 있다.아름다운 풍광과 공효진은 청순한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았다.또 다른 사진 속에서 공효진은 극 중 황용식 역을 맡은 강하늘과 다정히 포즈를 취했다.두 사람은 9살 나이차에도 달달한 케미를 발산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공효진 올해 나이는 40세, 강하늘은 31세다.한편,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는 포항 구룡포 근대 문화역사거리로 알려졌다. 바다와 산이 어우러진 이 곳은 과거 시절 모습이 공존하는 풍경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동백꽃 필 무렵'은 옹산마을을 배경으로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 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 분)의 폭격형 로맨스를 그린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 어디?… 공효진 나이 무색한 청순 미모 /공효진 인스타그램'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 어디?… 공효진 나이 무색한 청순 미모 /공효진 인스타그램

2019-09-19 이상은

'퀸덤' 오마이걸, 러블리즈 '데스티니' 커버…흰 천+꽃가루 '환상 퍼포먼스'

'퀸덤' 오마이걸이 러블리즈의 '데스티니'를 거버했다.19일 오후 방송된 Mnet '퀸덤'에서는 '커버곡 대결'로 2차 경연이 펼쳐졌다.이날 오마이걸은 러블리즈의 'Destiny(데스티니)-나의 지구'를 미션곡으로 선택했다.앞선 방송에서 다른 팀들로부터 한수 아래 평가를 받았던 오마이걸은 이번 경연에서 승부수를 띄우기로 했다.효정은 "러블리즈는 사랑스러운 느낌이었다면 우리는 에너제틱하게 하고 싶다"고 제안했고, 오마이걸은 '데스티니'를 국악버전으로 선보이기로 했다.무대에 오르기 전 승희는 "소장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주셨음 좋겠다"고 각오를 전했다.원곡보다 서글프게 편곡된 음악이 흐르는 가운데 검은 의상을 입은 오마이걸은 흰 천을 이용한 새로운 퍼포먼스로 신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특히 곡 후반부 꽃가루가 흩날리며 아름다운 군무가 펼쳐져 감탄을 자아냈다. 무대를 지켜보던 다른 팀들은 "1등이네"라고 입을 모았다.화사는 "한편의 영화 같았다"고 평했다. 원곡가수인 러블리즈도 열띤 반응을 보였다. 케이는 "생각지도 못한 콘셉트가 맘에 들었다"고, 류수정은 "뿌듯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오마이걸 멤버 승희는 무대를 마친 후 눈물을 흘리며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오마이걸, 러블리즈 '데스티니' 커버 /Mnet '퀸덤' 방송 캡처

2019-09-19 이상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해리, 천사채 폭풍흡입…웨일즈삼형제 만리포 해수욕장 만끽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웨일즈 삼형제가 회 먹기에 도전했다. 1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존&맥 형제와 여행을 떠난 웨일스 삼형제의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존&맥의 엄마 앨리슨은 태안 독살체험을 마친 아이들을 횟집으로 이끌었다. 처음으로 회먹기에 도전하는 웨일즈 삼형제는 생선을 회로 떠서 먹는다는 말에 긴장감을 드러냈다. 광어회와 가리비회, 산낙지 등 다양한 해산물이 차려진 가운데 벤과 잭은 입맛에 맞지 않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반면 해리는 과감하게 회 한점을 입에 넣은 뒤 "맛있다"라고 말했다. 광어회에 이어 가리비 회 역시 양념장 없이 입에 넣은 해리는 "닭고기 같다"고 평하기도 했다.살아 움직이는 산낙지의 등장에 아이들은 깜짝 놀랐다. 막내 맥은 용감하게 산낙지를 입에 넣고 "맛있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잭은 산낙지에 도전했지만 삼키지 못하고 뱉어냈다. 회를 맛있게 먹었던 해리는 산낙지를 먹고 "최고다"라고 평했다.해리는 회 밑에 깔린 천사채까지 폭풍 흡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해리는 "10점 만점에 10점인 식사였다"고 만족감을 표했다.이후 아이들은 만리포 해수욕장으로 향했다. 여행 전부터 한국에서 꼭 가고 싶은 곳으로 워터파크를 꼽았던 웨일즈 삼형제는 바디 위 워터파크에 흥분감을 감추지 못했다.아이들은 대형 슬라이드를 타며 신나게 놀았고, 엄마들은 그런 아이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웨일스 삼형제의 엄마 조지나는 "정말 즐거웠다. 색다른 경험이었다. 애들도 그랬을 거다"라며 여행을 계획한 앨리슨에게 고마움을 전했다./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해리, 천사채 폭풍흡입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만리포 해수욕장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 캡처

2019-09-19 이상은

'한국인의 밥상' 속풀이 한솥…최불암, 제철 식재료로 끓인 국물요리 맛본다

'한국인의 밥상' 최불암이 속풀이 음식을 찾아나섰다.19일 방송되는 KBS1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속풀이 한 솥, 마음까지 통한다' 편이 전파를 탄다.한국인은 밥과 국, 반찬을 함께 먹는다. 오랜 시절 밥과 국은 밥상 위에 없어선 안 될 단짝으로 함께해 왔다.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가족을 위해, 이웃을 위해, 마을 어르신을 위해 제철 식재료로 끓여낸 국물 요리를 선보인다. 갯벌이 드넓게 펼쳐진 보령 군헌 어촌 마을에서는 박하지와 바지락을 넣어 만든 탕을 맛볼 수 있다. 탕에 호박잎을 짓이겨 넣는 게 이 곳 토박이들의 비법이다. 색다른 식감의 말린 바지락을 간장에 조린 반찬은 겨우내 먹는 별미다. 알이 꽉 찬 박하지에 양념을 무치고 소라도 무쳐 소면과 함께 내놓으면 해산물로 푸짐한 한 상이 완성된다. 홍성 구룡마을에서는 소꼬리 전골과 제철 해산물로 만든 해물탕이 등장한다. 남당항에서 갖고 온 해산물에 소 잡뼈 육수를 넣어 이고 칡잎줄기를 감싼 돼지고기 수육을 함께 먹는다. 보령 향천리에서는 저수지에서 잡은 잉어와 닭을 넣어 용봉탕을 만난다. 저수지에서 잡은 민물새우로 끓인 탕은 그 향이 일품이라고.보은 회인면의 한 마을을 찾은 최불암은 생콩을 갈아 맛과 영양 모두를 잡은 고단백질 국물 요리 되바지탕을 맛본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한국인의 밥상 최불암 /KBS제공

2019-09-19 이상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