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

안양-광명 경계 갈등 이르면 2021년 풀린다

10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안양시와 광명시의 경계갈등이 이르면 2021년 해소될 전망이다.19일 안양시와 광명시에 따르면 광명시 소하2동과 안양시 만안구 석수2동·박달2동 지역 시 경계조정 협의가 실무적인 부분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마무리 단계라고 밝혔다.경계조정 대상지는 광명시 소하2동 박달하수처리장 일대 10만1천738㎡로 소유는 안양시지만, 행정구역상 광명시에 속하면서 10년째 경계갈등을 빚어왔다. 두 지자체는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해 경계조정 협의를 벌여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지방선거 직전 두 지자체 부시장들이 시장권한대행을 하면서 경계조정에 대략적인 합의점을 찾았다.이어 민선 7기 신임 단체장 취임 이후 본격적인 협의를 벌여 현재 두 지자체 시장들도 사실상 합의가 된 상황이라고 안양시 관계자는 설명했다.조정안은 광명시 토지 2곳 2만4천여㎡를 안양시로, 안양시 토지 4곳 1만7천여㎡를 광명시로 넘겨주는 맞교환 방식이다. 안양시 관계자는 "조만간 두 지자체 관련 부서들이 모두 참여하는 도청 주관 회의에서 아직 이견이 있는 일부 세부적인 부분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 2021년에는 경계조정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기대했다.광명시 관계자도 "경계조정 협의가 대부분 마무리된 상황이고 현재 도로의 경계를 구간별로 할지 등 실무적인 협의만 남은 상태"라고 말했다.한편 두 지자체는 도 주관회의에서 실무적 합의가 이뤄지면 실질적인 경계조정 계획서를 만들고, 시장 결재를 거쳐 시의회 의결, 도지사 보고, 도의회 의결, 행정안전부 장관 승인, 국무회의 의결 등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안양·광명/이귀덕·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19-11-19 이귀덕·최규원

시흥스마트허브 '클린에너지센터' 내년 8월 착공

시흥시가 시흥스마트허브(옛 시화산업단지)의 악취발생 민원(10월 22일자 9면 보도)을 해결하기 위한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했다. 맑은물관리센터 내에 음식물·분뇨·생활하수 찌꺼기 처리시설을 지하화하는 클린에너지센터를 건립하고 악취 발생 제거 전담인력 확충과 발생업체들에 대한 시설 개선지원 등이 주요 골자다.시는 19일 이같이 제조업체들이 밀집한 스마트허브의 고질적인 민원을 제거하기 위한 장기 플랜을 계획해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시의 이 같은 결정은 스마트허브 인근에 배곧신도시 등이 들어서면서 악취 발생 등의 민원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지난 한해 이 지역에서 발생된 민원은 625건이며 올해 10월 말 현재 445건의 민원이 접수됐다.시는 문제 해결을 위해 대기정책과 신설과 함께 발생업체에 대한 시설개선 지원 등을 담은 대기 개선로드맵을 확정해 실행하기로 했다. 우선 내년 8월 음식물과 분뇨 등 악취원에 대한 지하화 시설 클린에너지센터를 착공한다. 2023년 8월 준공예정인 클린에너지센터는 1일 하수처리 240㎥, 음식물 145㎥, 분뇨 60㎥ 등의 현대화 처리시설을 갖추게 된다.시는 음식물 폐기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는 18년된 노후화 처리시설이 문제점으로 드러남에 따라 우선 밀폐조치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후숙동에 악취방지시설인 탈취탑을 설치해 클린에너지센터 준공까지 대비하기로 했다.시 관계자는 "클린에너지센터가 준공되면 악취배출량의 79.2~85.3%가량이 감소될 것"이라며 "기업체 환경개선 지원사업 확대는 물론 다양한 시민공모사업 등 악취저감정책 수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시흥시가 시흥스마트허브(옛 시화산업단지)의 악취 민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맑은물관리센터 내에 클린에너지센터를 건립하기로 했다. 사진은 시흥시맑은물관리센터 전경. /시흥시 제공

2019-11-19 심재호

광명 구름산지구 환지계획안, 내달중 공람·공고

광명시 구름산지구 내 토지주들의 최대 관심인 환지계획안이 오는 12월 중 공람·공고될 전망이다.19일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하는 광명시에 따르면 다음 주 중에 토지평가협의회(전문가 6명, 토지소유자 9명, 시 공무원 5명 등 20명으로 구성)를 개최, 환지계획 수립을 위한 토지평가를 심의할 예정이다.토지평가 심의가 마무리되면 12월 중에 환지계획안을 공람·공고한 후 14일 이상 의견을 접수하는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이후 이 내용을 검토해 반영 여부를 결정한 뒤 최종적으로 환지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시는 이 같은 절차가 계획대로 추진되면 환지계획이 이르면 내년 3월이나 늦어도 6월까지는 확정돼 수립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환지계획 수립은 1천200여명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 1천479필지(77만2천855㎡)를 단독·근린생활·공동 등 주택건설용지(37만93㎡), 도로·공원·공공청사·학교 등 기반시설용지(38만3천404㎡), 어린이집·종교·주유소 등 기타용지(1만9천358㎡) 등으로 각각 확정하는 일이라 토지주들이 주목하고 있다.특히 공동주택용지 6개 블록(22만7천541㎡) 가운데 임대아파트 건설 예정지 1개 블록을 제외한 5개 블록 중 시가 사업비 확보를 위해 매각할 체비지(1~2개 블록으로 예상) 수에 따라 집단환지(3~4개) 수가 결정되기 때문에 환지계획 수립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는 환지계획이 수립되면 곧바로 체비지 매각(최고가 경쟁입찰)에 나서게 되고, 체비지가 매각되면 지장물 보상에 이어 2025년 말까지 기반시설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11-19 이귀덕

광명 구름산지구 환지계획안 12월중 공람 전망

광명시 구름산지구 내 토지주들의 최대 관심인 환지계획안이 오는 12월 중에 공람·공고될 것으로 전망된다.19일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하는 시에 따르면 다음 주 중에 토지평가협의회(전문가 6, 토지소유자 9, 시 공무원 5 등 20명으로 구성)를 개최, 환지계획 수립을 위한 토지평가를 심의한다.이 토지평가 심의가 마무리되면 12월 중에 환지계획안을 공람·공고한 후 14일 이상 의견을 접수하는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이후 이 내용을 검토해 반영 여부를 결정한 뒤 최종적으로 환지계획을 수립하게 된다.시는 이 같은 절차가 계획대로 추진되면 환지계획이 이르면 내년 3월이나 늦어도 6월까지는 확정돼 수립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환지계획 수립은 1천200여명이 소유하고 있는 토지 1천479필지(77만2천855㎡)를 단독·근생·공동 등 주택건설용지(37만93㎡), 도로·공원·공공청사·학교 등 기반시설용지(38만3천404㎡), 어린이집·종교·주유소 등 기타용지(1만9천358㎡) 등으로 각각 확정하는 일이라 토지주들이 주목하고 있다.특히 공동주택용지 6개 블록(22만7천541㎡) 가운데 임대아파트 건설 예정지 1개 블록을 제외한 5개 블록 중 시가 사업비 확보를 위해 매각할 체비지(1~2개 블록으로 예상) 수에 따라 집단 환지 (3~4개) 수가 결정되기 때문에 환지계획 수립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시는 환지계획이 수립되면 곧바로 체비지 매각(최고가 경쟁입찰)에 나서게 되고, 체비지가 매각되면 지장물 보상에 이어 오는 2025년 말까지 기반시설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한편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주택 5천96세대를 건설해 인구 1만 2천700여명을 수용하게 된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2019-11-19 이귀덕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