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고발전으로 번진 '혜경궁 김씨' 논란

온라인에서 시작된 '혜경궁 김씨' 논란이 고발전으로 번졌다.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군인 전해철 의원은 이재명 전 성남시장 부인의 SNS 계정으로 의심을 사 구설수에 오른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hkkim) 트위터 계정에 대해 진상을 규명해 달라며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관련 사항을 고발했다고 8일 밝혔다.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전 의원은 "그 계정(혜경궁 김씨)이 노무현, 문재인 두 분 대통령에 대해 온갖 패륜 발언을 서슴지 않았고 이후 계정을 삭제했다"면서 "그런 계정이 이 후보의 공식 계정과 오랜 기간 동안 교류하며 댓글을 주고 받았다. 계정에 대한 공동대응을 하자는데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당 경선이 혼탁해지는 양상을 보였다"고 고발 사유를 설명했다.앞서 '@08_hkkim' 계정의 트위터 이용자는 지난 3일 "전해철 때문에 경기 선거판이 아주 똥물이 됐다"라는 글을 올려 온라인상 논란이 됐다. 일부 트위터 이용자들은 이 계정의 아이디가 이 전 시장의 아내인 김혜경씨와 영문 이니셜이 같다는 점과 이 전 시장의 계정과 멘션(트위터 글)을 주고 받은 이력이 있다는 점을 들어 해당 이용자가 김 씨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이에 대해 이 전 시장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인터넷과 SNS상에서 제 아내를 향한 허위사실에 근거한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이 벌어지고 있다. 아내는 SNS 계정이 없고 하지도 않는다. 아내에 대한 인신공격을 멈춰달라"며 해당 사실을 정면으로 반박했다.이날 전 의원 측의 고발 사실이 전해지자 이 전 시장 측은 "고발을 한 만큼 사실관계가 조속히 밝혀지길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전 시장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미 이재명 예비후보는 아내가 SNS 계정이 없는 등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힌 바 있다. 전해철 의원께서 고발을 한 만큼 사실관계가 조속히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연태·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2018-04-08 김연태·신지영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