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시각 전국날씨]밤부터 기온 뚝 빙판길 주의… 구름 사이 정월대보름 슈퍼문

이시각 전국날씨는 전국이 흐리고 강원도와 경북에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밤(21시부터) 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오늘(19일) 내린 눈 또는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다.내일(20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구름 많다가 오후(15시)부터 차차 맑아지겠다.내일 새벽(00시)부터 오전(12시) 사이에 북서쪽에서 한기가 남하하면서 강원영서남부와 충북북부, 전북동부에는 아침(06~09시) 한때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내륙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당분간 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은 평년(아침최저 -8~ 2도, 낮최고 5~10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분포를 보이겠으나,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다.정월 대보름인 오늘은 전국이 구름많고, 보름달이 뜨기 시작하는 밤(18시)부터 내일(20일) 새벽(00~06시)에는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겠다.* 예상 적설(20일 아침(06~09시)) - 강원영서남부, 충북북부, 전북동부: 1cm 내외- 북한: 2~5cm* 예상 강수량(20일 아침(06~09시))- 강원영서남부, 충북북부, 전북동부, 북한: 5mm 미만/디지털뉴스부이시각 전국날씨. 19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에서 행락객들이 눈을 맞으며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2019-02-19 디지털뉴스부

[내일날씨]전국 초미세먼지…오늘 저녁 가장 큰 보름달 '슈퍼문'

정월 대보름인 오늘 오후 대설로 인한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경기, 강원 영서·산지의 비 또는 눈은 오후부터 대부분 그쳤다.오후 2시 기준 적설량은 최고 10㎝ 넘게 쌓일 수 있다던 애초 예측보다 적은 양이 기록됐다.저녁에는 올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을 구름 사이로 볼 수 있다.강수가 그치면서 연중 가장 큰 달을 어느 정도는 관찰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대설특보는 전국에서 모두 해제됐지만, 내일은 전국에서 다시 초미세먼지가 찾아온다.국립환경과학원은 20일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권, 광주, 전북, 대구, 경북 지역 미세먼지 농도를 '나쁨' 수준으로 예측했다.중국발 미세먼지의 영향이다.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는 20일 오후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짙어지기 시작해 21일 더욱 심화할 것으로 내다봤다.날씨는 조금씩 풀린다. 온화한 남서풍이 들어와 이날 4도까지 올랐던 서울 낮 최고기온은 20일 5도, 21일 8도 등까지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다만 기온이 오르기 전 이날 낮까지 내린 눈이 얼어붙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디지털뉴스부내일 전국에서 다시 초미세먼지가 찾아올 예정이다. 저녁에는 가장 큰 보름달 '슈퍼문'이 뜰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2019-02-19 디지털뉴스부

인천 4.2cm·영흥도 3.1cm 눈 쌓여… 대설주의보는 해제

19일 오전 인천 전역에 눈이 내려 4.2㎝의 적설량을 기록했다.수도권기상청 인천기상대에 따르면 인천에는 이날 오전 0시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오전 11시 30분 현재 4.2㎝ 의 적설량을 기록했다.인천시 옹진군 영흥도와 백령도에는 각각 3.1㎝와 3.7㎝의 눈이 쌓였다.앞서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를 기해 강화군을 제외한 인천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내렸다가 7시간여만인 오전 11시 30분께 모두 해제했다.이날 오전 일찍부터 이뤄진 제설작업으로 주요도로에 쌓였던 눈은 대부분 치워졌으나 좁은 도로나 이면도로에는 여전히 눈이 쌓여 있어 차량통행에 일부 지장이 있는 상태다.인천시와 군·구는 이날 오전 인력 402명, 장비 192대, 제설제 811t 등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였다.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주요도로와 취약지역에 쌓인 눈은 대부분 치웠고 제설제를 뿌려놔 눈이 오더라도 쌓이지 않고 있다"며 "날씨가 추워져 도로가 얼어붙을 경우를 대비해 비상 대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이날 오전 일찍 출근길에 나섰던 시민들이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으로 몰리면서 혼잡을 빚었던 지하철과 버스 등은 현재 정상 운행하고 있다.인천~백령도, 인천~연평도 등 인천과 섬 지역을 오가는 11개 항로 여객선 13척도 정상 운항하고 있다.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인천에서는 오후에도 눈발이 조금씩 날리다가 오후 3시쯤에는 모두 그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디지털뉴스부많은 눈이 내린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산을 찾은 시민들이 눈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2019-02-19 디지털뉴스부

[기상특보]'우수' 눈발 굵어져 적설량 늘어 서울 3cm… 오후 중 그칠 듯

화요일인 19일 오전 서울을 비롯한 중부 지방의 눈발이 굵어져 적설량도 늘어나고 있다.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서울의 적설량은 3.0㎝로 관측됐다. 서울 외에도 중부 지방의 적설량은 인천 4.2㎝, 수원 3.9㎝, 북춘천 3.5㎝ 등이다.폐쇄회로(CC)TV나 레이저로 관측한 적설량은 양평 3.5㎝, 이천 3.5㎝, 횡성 3.5㎝, 경기 광주 5.0㎝, 성남 4.4㎝, 화천 4.2㎝ 등이다.같은 시각 남부 지방과 제주도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중부, 남부, 제주도 등에 내리는 눈과 비는 이날 오후 중 대부분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서울을 포함한 중부 지방의 경우 기압골이 동반한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눈이 내리고 있지만, 구름대가 빠르게 동쪽으로 이동하고 낮 동안 기온이 오르면서 적설량이 줄어들 전망이다.이날 오후 3시까지 서울과 경기 영서 지역의 예상 적설량은 1~3㎝다.현재 서울을 비롯해 인천과 경기·강원 일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지만, 강원 영서와 강원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오전 중 해제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기상청은 "중부 지방은 내린 눈이 쌓이거나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 안전과 보행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디지털뉴스부절기상 우수(雨水)인 19일 오전 우산을 쓴 시민이 눈을 맞으며 덕수궁 돌담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2019-02-19 디지털뉴스부

'우수' 함박눈 펑펑… 인천공항·김포공항 항공편 결항·지연 속출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인 19일 중부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눈이 쏟아지면서 항공편 운항 지연과 결항이 속출했다.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인천공항 출발 항공편 20대가 기체에 붙은 눈과 얼음을 제거하는 제빙 작업 등의 여파로 예정보다 늦게 이륙했다.같은 시각 김포공항에서는 제빙 작업과 기상악화로 인해 항공편 6대가 결항하고, 18편이 지연됐다.공항관계자는 "기상 상황에 따라 항공편 지연이나 결항이 추가로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에는 이날 오전 4시께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10시 기준 지면에 2.4㎝가량의 눈이 쌓였다.기상청은 예상 적설량을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청 북부 2~7㎝, 충청 남부·경북 북부내륙·경북 서부내륙·서해5도 1~5㎝로 예보했다.이날 서울의 출근길은 오히려 평소보다도 원활한 모습을 보였다. 도로가 미끄러운 탓에 상습정체 구간을 중심으로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지만, 우려와 달리 출근길 도로 소통은 대체로 원활했다.전날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상황에서 행정안전부, 서울시 등이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해 자가용으로 출근하는 시민이 평소보다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서울시 교통정보과 관계자는 "눈이 많이 내릴 거라는 예보 때문에 많은 시민이 차를 적게 끌고 나와 오히려 평소보다 교통량이 다소 적은 편"이라며 "현재 막히는 구간은 평소에도 자주 정체가 발생하는 구간이며, 교통사고에 따른 정체도 발생하지도 않고 있다"고 전했다./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많은 눈이 내린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산을 찾은 시민들이 눈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절기상 우수인 1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출근하고 있다. 이날 서울 등 중부지방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낮까지 많은 곳은 최대 10cm 이상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연합뉴스

2019-02-19 양형종

서울 출근길, 눈발에도 평소보다 원활… "교통사고 정체 없어"

19일 오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대설주의보 속에 눈이 내리는 가운데 이날 서울의 출근길은 평소보다도 원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에는 이날 오전 4시부터 눈이 내려 8시 기준 0.5∼1㎝가량의 눈이 쌓였다.출근시간인 데다 도로가 미끄러운 탓에 상습정체 구간을 중심으로 일부 지역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오전 8시30분 현재 올림픽대로 김포방향 올림픽대교 남단 부근, 하남방향 한강대교 하단 구간, 강변북로 일산방향 동호대교 북단∼반포대교 북단과 구리방향 마포대교 북단∼동작대교 북단 구간, 서부간선로 양방향 목동교∼광명교 구간, 내부순환로 성산방향 홍은램프 인근 등에서 차들이 시속 30㎞ 이하로 서행 중이다. 그러나 그밖에 서울 내 도로 소통은 대체로 원활한 모습을 보인다. 전날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상황에서 행정안전부, 서울시 등이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해 자가용으로 출근하는 시민이 평소보다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서울시 교통정보과 관계자는 "눈이 많이 내릴 거라는 예보로 많은 시민이 차를 적게 끌고 나와 오히려 평소보다 교통량이 적은 편"이라며 "현재 막히는 구간은 평소에도 자주 정체가 발생하는 구간이며, 교통사고에 따른 정체도 발생하지도 않고 있다"고 전했다./디지털뉴스부눈이 내린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앞에서 출근길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02-19 디지털뉴스부

[내일날씨]기상청 "전국 오전 곳곳 눈발 날려"… 미세먼지 농도 '나쁨'

20일 수요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중부지방과 전북동부내륙, 경북내륙에 오전 중 산발적으로 눈이 내리겠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6∼4도, 낮 최고기온은 4∼11도로 예보됐다.지역별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5도, 수원 -3~4도, 춘천 -3~7도, 강릉 1~10도, 청주 -1~6도, 대전 -1~8도, 세종 -2~8도, 전주 0~8도, 광주 1~9도, 대구 1~10도, 부산 4~11도, 울산 2~10도, 창원 1~10도, 제주 6~8도다.기상청은 "당분간 서풍이 유입되며 기온이 평년(최저기온 -8∼2도, 최고기온 5∼10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고 말했다.이날 전국이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 것으로 보인다. 오전에 많은 구름이 끼었다가 오후부터 서서히 걷히기 시작해 오후 3시께부터는 대체로 맑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미세먼지 농도는 국외 유입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수도권·강원영서·충청권·광주·전북·대구·경북에서 '나쁨' 수준으로,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됐다.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높이로 일 것으로 보인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동해 1.0∼2.5m로 예보됐다./디지털뉴스부절기상 우수인 19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출근하고 있다. 이날 서울 등 중부지방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낮까지 많은 곳은 최대 10cm 이상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연합뉴스

2019-02-19 디지털뉴스부

[실시간 교통정보]경부·서해안·서울외곽·경인고속도로 등 출근길 정체 극심… 기상청 "안전운전하세요"

수도권 대설특보가 내려진 19일 화요일, 전국 고속도로 실시간 교통상황이 화제다.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을 참조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 적절한 출발시간과 우회도로를 이용하는 것이 중요하다.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대왕판교나들목→금토분기점,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총 3.3km 구간이 정체 중이다. 부산방향 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 1km 또한 출근길 차량으로 북새통이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소하분기점→금천나들목 3km 구간과 평택화성고속도로 평택방향 서오산분기점→향남나들목 5.5km 구간도 꽉 막혀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구리방향 서운분기점→중동나들목, 중동나들목→송내나들목 4.4km와 일산방향 장수나들목→송내나들목, 구리요금소→토평나들목, 토평나들목→강일나들목 3.9k 구간도 복잡하다. 경인고속도로 인천방향의 경우 부평나들목→서인천나들목 3.8km 구간도 거북이 주행 중이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오전 5시 기준 서울·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청북부·경북북부에 대설특보를 발령했다. 이날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북부 2∼7㎝, 충청남부·경북북부내륙·경북서부내륙·서해5도 1∼5㎝다.제주도와 남해안에는 10~40㎜, 남부지방과 울릉도·독도에는 5∼20㎜. 중부지방·서해5도에는 5㎜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쌓이거나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을 것으로 보여 출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사진은 오전까지 눈이 예보된 주말인 지난 16일 아침 대전통영간 고속도로에 눈이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2019-02-19 손원태

[기상특보]기상청 "오늘날씨, 정월대보름 전국 눈·비 대설특보"… 미세먼지 농도 '보통'

절기상 '우수'인 19일 화요일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오전 5시 기준 서울·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청북부·경북북부에 대설특보가 발효 중이다. 5시 10분 기준 전국 적설량은 서울 0.4㎝, 수원 2.2㎝, 인천 0.6㎝, 청주 0.5㎝, 제천 1.5㎝, 당진 4.0㎝, 아산 3.5㎝, 예산 4.8㎝, 괴산 3.2㎝, 영주 3.0㎝ 등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경기권에는 아직 많은 눈이 쌓이지 않은 상태다.이날 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북부 2∼7㎝, 충청남부·경북북부내륙·경북서부내륙·서해5도 1∼5㎝다.제주도와 남해안에는 10~40㎜, 남부지방과 울릉도·독도에는 5∼20㎜. 중부지방·서해5도에는 5㎜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날 낮까지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어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피해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또 눈이 쌓이거나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을 것으로 보여 출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이날 오전 5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0.3도, 인천 0.1도, 춘천 -0.1도, 대전 1.4도, 광주 3.2도, 전주 2.7도, 대구 2.0도, 부산 5.8도 등이다.낮 최고 기온은 2∼12도로 예보됐다.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다만 중서부 지역은 오전에 대기 정체로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높이로 일 것으로 보인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 1.0∼3.0m, 동해 1.0∼2.0m로 예보됐다./디지털뉴스부사진은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눈이 내리는 지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 /연합뉴스

2019-02-19 디지털뉴스부

[오늘 날씨]2월 19일(화)

2019-02-18 경인일보

기후변화 대비 '공공장소 터널' 뜨거운 찬반논란

안산 화랑유원지 '낭비' 철거 예정수원 장안구 '문화행사 개최' 호응때를 가리지 않고 찾아오는 미세먼지와 여름·겨울마다 반복되는 폭염과 혹한 등 1년 내내 변덕스러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경기도 내 지자체 사이에서 공공장소에 '터널'을 만드는 붐이 일고 있다.지자체들은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방편이라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선 수천만원의 예산을 들인 시설이 일회성에 그쳐 '예산낭비'라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수원화성 행궁광장에 설치됐던 이른바 '그린터널'이 지난달 25일께 철거됐다. 시민들의 지속적인 민원이 발생하자(2018년 7월 4일자 9면 보도) 수원화성사업소가 1월 초 철거를 결정한 것. 지난해 여름, 그린터널은 땡볕과 폭염을 피하고자 사업소가 약 2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만들었다. 광장의 양 가장자리에 돔 형태의 철근을 따라 덩굴식물이 설치돼 햇볕을 가리는 원리다. 그러나 그린터널은 애초부터 논란이 많았다. 화성행궁과 수원아이파크시립미술관의 전경을 가린다는 항의가 많았고, 각종 행사가 열리는 광장의 특성상 터널은 자리만 차지하는 애물단지가 되기도 했다. 사업소 관계자는 "행사에 방해가 된다, 미술관을 가린다 등의 민원이 많아 철거했다"며 "올해 다시 설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안산 시민들이 사랑하는 '화랑유원지'에도 지난달 15일 공원 산책로를 따라 비닐하우스 형태의 '운동터널'이 세워졌다. 안산도시공사와 안산시체육회가 4천800만원의 예산을 들여 1천818m 구간에 비닐터널을 만들었는데, 시민들 사이에서 찬반 논란이 많다. 일부에서는 운동하기 좋아졌다는 평도 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보온효과도 크게 없는데 지나치게 큰 예산이 투입됐다는 지적이 일며 일부 시민은 시에 정보공개 청구까지 요구한 상태다.특히 이 터널이 다음 달 4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됐다 철거될 예정이라 일회성 논란은 거세질 전망이다.하지만 이러한 터널을 제대로 활용해 시민들의 만족도가 큰 사례도 있다. 수원 장안구청은 구청 앞 광장에 지난해 여름부터 터널을 설치, 여름과 겨울에 따라 활용 용도를 바꾸고 문화행사를 열어 호응을 얻고 있다.구청 관계자는 "치매환자의 그림을 모아 전시회를 열고 명절에 윷놀이 행사를 즐기기도 했다.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장소로 활용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대현·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경기도내 지자체들이 공원 등 공공장소에 날씨, 관광 등을 이유로 터널을 만드는 붐이 일고 있어 시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18일 오후 안산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운동터널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2019-02-18 김대현·공지영

경기도 과실 생산량 급감… 연이은 자연재해 탓

지난해 경기도 내 주요 과실 생산량이 봄 이상저온과 여름 폭염, 가을 폭우 등 연이은 자연재해로 전년 대비 급감했다.18일 경기도에 따르면 통계청에서 직접 조사하는 사과와 배를 제외한 나머지 과실들의 도내 총생산량은 5만1천192t으로 전년 2017년 6만1천936t보다 17.3%(1만744t) 줄었다.품목별 생산량을 보면 오디가 89.1% 감소했으며, 매실(-55.1%)·머루(-31.6%)·복숭아(-22%)·노지 포도(-18.7%)·시설 포도(-3.3%) 순으로 나타났다.통계청 조사 자료가 나와야 알겠지만 사과와 배의 생산량도 전년보다 크게 줄었을 것으로 추산된다.이는 재배 면적 감소에 따른 것은 아니다. 오히려 지난해 도내 과실 재배 면적(사과, 배 제외)은 2017년 4천509㏊에서 4천765㏊로 5.7%(257㏊) 증가했다. 특히 복숭아와 포도의 경우 재배 면적은 전년 대비 각각 14.6%, 13.8% 늘었다.도는 지난해 과실의 생산량 감소의 원인을 지난해 초봄 이상 저온, 여름 40여일 계속된 폭염, 과실 수확기를 앞둔 시기 잦은 폭우 등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다만 아열대 과일 생산량은 폭염에 늘었다. 아로니아의 경우 2017년 315t에서 지난해 412t으로 생산량이 30.8% 증가했고, 그간 통계에 집계되지 않았던 감귤과 망고도 각각 14t, 0.4t 생산됐다.도 관계자는 "기온이 변화하면서 갈수록 도내에서도 열대 과일 생산이 늘고 그동안 많이 생산되던 과일이 줄어드는 양상을 보여 왔다"며 "하지만 지난해의 경우 이상저온 등 자연재해로 인해 과일 생산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2019-02-18 황준성

[전국날씨]정월 대보름날 전국 눈·비…출근길 안전조심

절기상 '우수'이자 정월 대보름인 19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나 비가 내릴 전망이다.기상청은 19일은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눈이나 비가 내릴 전망이며, 눈과 비는 오후 3시께부터 서해안에서 그치기 시작해 오후 9시께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이라고 예측했다.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4∼7도, 낮 최고 기온은 2∼12도로 예보됐다.지역별 예상 최저~최고 기온은 수원 0~4, 인천 1~4, 서울 0~4, 춘천 -2~4, 강릉 2~7, 청주 1~5, 대전 1~4, 전주 3~6, 광주 4~8, 대구 2~6, 부산 7~12, 울산 4~9, 창원 4~8, 제주 9~15도다.예상 적설량은 서울·경기도·충청도·강원 영서에서 2~7㎝, 경북 북부 내륙과 서부 내륙, 전북 동부 내륙, 서해5도에서 1~5㎝다. 중부지방 일부에서는 눈이 10㎝ 이상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남해안 10~50㎜, 남부지방·울릉도·독도 5~30㎜, 중부지방·서해5도 5~10㎜다.기상청 한 관계자는 "특히 눈이 많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에서는 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피해 예방과 출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대기 순환이 원활하고 눈과 비가 내린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 0.5~1.5m, 남해 앞바다 0.5~2.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 1.0~3.0m, 동해 1.0~2.0m다./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이번 겨울 눈 구경이 힘들던 충북 지역에 지난 16일 함박눈이 내렸다. 청주시 상당구 용암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들이 흰 눈에 덮여 있다. /연합뉴스

2019-02-18 편지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