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美 그랜드캐년서 70대 여성 또 추락사… 두달새 5명 숨져

미국 유명 관광지인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년에서 관광객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또 일어났다.그랜드캐년 국립공원 관리당국은 지난 23일 오후 사우스 림 구역에서 60m 정도 떨어져 숨진 70세 여성의 시신을 헬기를 동원해 수습했다.관리당국은 이날 오후 1시께 인기 전망 포인트인 파이프 크리크 비스타(Pipe Creek Vista) 서편의 바위가 많은 지역에서 구조가 필요한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하지만 여성은 이미 추락한 뒤였다.관리당국은 숨진 여성이 사우스 림을 따라 이어진 탐방로에서 60m~90m가량 벗어나 걷고 있었다고 밝혔다.당국은 사망자의 나이 외에 이름이나 국적 등은 유족과 연락이 닿기 전까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당국은 숨진 여성이 실족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그랜드캐년 관리당국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최근 공원 경내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 중 다섯 번째다.앞서 이달 3일에는 캘리포니아주에서 온 67세 남성이 마찬가지로 사우스 림에서 추락해 숨졌다. 지난달 28일에는 중국 마카오에서 온 한 관광객이 웨스트 구역의 스카이워크 인근에서 사진을 찍으려다 발을 헛디뎌 숨졌다. 같은달 26일에는 사우스 림 내의 절벽과 떨어진 외딴 숲속에서 한 일본인 관광객의 시신이 발견되기도 했다.관리당국은 그랜드캐년 내에서 매년 12명 정도가 사망한다며 방문객들에게 지정된 길로만 다니고, 전망대에서는 난간을 넘어가지 말라고 경고했다.그랜드캐년은 매년 640만 명의 관광객이 몰려 미국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관광지 가운데 하나다./디지털뉴스부

2019-04-24 디지털뉴스부

필리핀 이틀 연속 강진… 첫날 지진 사망자 최소 16명

필리핀에서 이틀 연속 강한 지진이 발생했다. 23일 AP통신과 신화통신에 따르면 필리핀 화산지진학연구소는 이날 오후 1시37분(현지시간) 동부 사마르주에서 규모 6.5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지진은 사마르주 산 훌리안 타운에서 북서쪽으로 19㎞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63㎞로 측정됐다.미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를 6.4라고 밝혔다.사마르주는 전날 강진이 발생한 필리핀 최대 섬인 루손섬의 동남쪽에 있다.이날 지진으로 인한 진동은 필리핀 중부와 북부 여러 도시에서도 감지됐으며, 여진의 가능성도 있다고 연구소는 밝혔다.이날 지진으로 인한 사상자나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현지 언론들은 진동으로 인해 산 훌리안 주민들이 건물과 집 밖으로 대피했다고 전했다.블룸버그 통신은 ABC-CBN 뉴스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을 인용, 콘크리트 도로와 다리에 금이 간 곳도 있다고 보도했다. 산 훌리안 타운 당국은 여진 가능성을 대비해 전력 공급을 일시 중단했다.필리핀에서는 전날 오후에도 루손섬 구타드에서 북북동 방향으로 1㎞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1의 강진이 발생했다. 지진으로 이날 오후 현재 지진 피해가 가장 심한 팜팡가주에서 14명이 숨진 것을 비롯해 최소 16명이 숨지고 8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팜팡가주 포락 마을에서는 슈퍼마켓이 있는 4층짜리 건물이 무너지면서 20~30명가량이 갇혀 수색 및 구출 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디지털뉴스부필리핀 팜팡가주(州) 포락 마을에 있는 성(聖) 카타리나 성당 건물이 22일(현지시간) 발생한 규모 6.1 강진으로 부서진 모습. 필리핀에서는 23일 오후에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외신들이 미국 지질조사국(USGS)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마닐라 AP=연합뉴스

2019-04-23 디지털뉴스부

스리랑카 테러 사망자 321명으로 늘어…용의자 40명 체포

스리랑카 테러 사망자 수가 321명으로 증가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23일 스리랑카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연쇄 폭발로 인한 사망자 수가 321명으로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전날 사망자 수가 290명이라고 발표했던 경찰 측은 "지난 밤사이 다친 이들이 여럿 숨졌고, 아직 50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엔아동기금(UNICEF)은 이날까지 집계된 전체 사망자 가운데 최소 45명이 아동이었다고 밝혔다. 스리랑카 정부는 이번 테러가 지난 3월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사원(모스크)에서 발생한 백인우월주의자의 총격 테러에 대한 복수 차원에서 감행됐다는 예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뉴질랜드 테러 직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가 이 같은 테러에 복수를 다짐한 바 있다. 스리랑카 정부는 이번 테러의 배후로 현지 극단주의 이슬람조직 NTJ(내셔널 타우히트 자마트)를 지목하면서 그간 IS 등 국제테러조직과 연관 여부를 조사하고 있었다. 실제로 이날까지 체포된 테러 용의자 40명 중에는 시리아인이 한 명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IS도 자체 선전 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자신들이 이번 연쇄테러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IS는 이런 주장의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이번 테러 조사에는 미국 연방수사국(FBI) 등 국제수사기관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현지에서는 테러 희생자를 위한 첫 장례미사도 열렸다. 스리랑카는 이날 오전 8시 30분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3분간 전국적으로 묵념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다만 추가 테러 가능성이 여전히 제기되는 상황이라 경계 태세는 여전히 최고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스리랑카 정부는 전날 자정을 기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요 시설물에 군경을 추가 배치했다. 지난 21일 스리랑카에서는 호텔과 교회 등 전국 8곳에서 동시다발적인 폭발 테러가 발생했다./디지털뉴스부부활절인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발생한 연쇄 폭발 테러가 발생한 스리랑카 콜롬보 시내 성 안토니오 성당 인근에서 23일 시민들이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3분간의 묵념'에 참여하고 있다. 현지 경찰 대변인인 루완 구나세케라는 "연쇄 폭발로 인한 사망자 수가 310명으로 늘었고 지금까지 용의자 40명을 체포했다"고 말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테러의 배후로 현지 극단주의 이슬람조직 NTJ(내셔널 타우히트 자마트)를 지목했다. /콜롬보[스리랑카] AP=연합뉴스

2019-04-23 디지털뉴스부

부활절 스리랑카 교회·호텔 6곳 연쇄폭발 "최소 160명 사망"

부활절인 21일 스리랑카의 교회와 호텔 6곳에서 연쇄적으로 폭발이 일어나 최소 160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2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에 있는 가톨릭교회 한 곳과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주요 호텔 3곳에서 거의 동시에 폭발이 일어났다.폭발이 일어난 호텔은 총리 관저 인근의 시나몬 그랜드 호텔과 샹그릴라 호텔, 킹스베리 호텔로 모두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5성급 호텔이다. 이중 시나몬 그랜드 호텔에선 식당에서 폭발이 일어났다.비슷한 시각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가톨릭교회 한 곳과 동부 해안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 한 곳에서도 폭발이 발생했다.현지 경찰 당국자는 네곰보의 가톨릭교회에서만 60명 이상이 숨졌다고 말했다.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에선 최소 25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이번 연쇄 폭발로 인한 사상자 중에는 외국인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뉴스포털 뉴스퍼스트는 이번 연쇄폭발로 최소 160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매체는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사망자 수가 138명이라고 보도했고, 스리랑카 국영 데일리뉴스는 최소 129명이 숨지고 500명이 다쳐 입원했다고 적는 등 매체별로 사상자 수가 다소 엇갈리고 있다.구체적인 상황이 확인되면 피해 규모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콜롬보 시내 종합병원 등 현지 의료기관은 수백명의 환자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으며, 치료 중 숨지는 사례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한 국립병원 관계자는 해당 병원에만 47명의 사망자가 실려 왔고, 이중 9명이 외국인이었다고 말했다.한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사망자가 35명이라고 AFP통신에 말했다.루완 구나세케라 경찰청 대변인은 "폭발이 일어난 교회에선 부활절 행사가 진행되고 있었다"고 말했다.또 다른 당국자는 성당과 교회 중 두 곳에선 자살폭탄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다.한 목격자는 "폭발로 건물 주변 지역 전체가 흔들렸다"면서 "많은 부상자가 구급차에 실려 가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폭발 원인과 사용된 물질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배후를 자처한 단체도 아직은 없는 실정이다.스리랑카 대통령인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는 연설을 통해 이번 사건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당황하지 말고 진정을 되찾을 것을 호소했다. 총리인 라닐 위크레메싱게는 트위터에 "우리 국민에 대한 비열한 공격을 강하게 규탄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한편, 스리랑카 주재 한국대사관은 지금까지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날 "폭발사고 발생 후 한인교회, 한인회, 한국국제협력단(KOICA), 현지 기업 주재원 등에게 차례로 연락해 확인한 결과 교민은 피해를 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디지털뉴스부부활절인 21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의 한 교회에서 폭발이 발생한 직후 군인들이 출동해 주변을 지키고 있다. 외신은 이날 스리랑카의 교회와 호텔에서 잇따라 폭발이 발생, 최소 40여명이 숨지고 280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콜롬보 AP=연합뉴스

2019-04-21 디지털뉴스부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첨탑 3분의2 사라졌다

사상자 없지만 화재원인 규명 안돼빅토르 위고 '… 꼽추' 무대로 유명韓·美·獨·英 정부, 국민위로 메시지프랑스 수도 파리의 상징이자 인류의 문화 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불이 나 첨탑과 지붕의 3분의2가 소실됐다.15일(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께 파리 시테섬에 위치한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에서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대성당 주변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의 진화작업이 시작됐으나 불은 4시간 이상 지속됐다.성당 주요 구조물은 피해가 크지 않았지만 성당 내부 목재로 된 장식에 불이 옮겨 붙어 진화가 힘들었다.소방당국은 건물 붕괴를 우려해 많은 양의 물을 뿌리지 않는 식으로 진화 작업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4시간 만에 주불은 잡혔지만, 16일(현지시간)까지 잔불 정리가 이어졌다.이 불로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화재 원인은 명확히 규명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프랑스 경찰 측은 첨탑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지 언론도 첨탑 보수 공사를 위해 세워진 비계 상부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1163년부터 1345년까지 건설된 고딕양식의 바실리카 건축물이다. 가로 48m·세로 128m 규모로 하루 3만명, 연간 1천4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유산이다. 빅토르 위고가 1831년 쓴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 무대로 유명하다.1804년에는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대관식이 열리기도 했다. 이 사고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고 트위터에 썼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다.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프랑스 국민과 정부에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고, 문재인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위로전을 보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2019-04-16 신지영

英 여왕·왕세자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비통…프랑스 위해 기도"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찰스 왕세자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화재 피해와 관련해 안타까움과 슬픔을 표했다.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여왕은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필립공과 나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덮친 화재 사진을 보고 깊은 슬픔에 잠겼다"고 밝혔다.여왕은 "이 중요한 국가 건축물을 보호하기 위해 목숨을 건 긴급구조 서비스 관계자들에게 존경의 뜻을 보낸다"며 "나의 생각과 기도는 이 어려운 시기에 성당과 프랑스 전역에서 예배하는 이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찰스 왕세자 역시 마크롱 대통령에 보낸 메시지에서 "노트르담 대성당이 프랑스에 아주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프랑스 밖에 있는 우리에게도 대성당은 서구 문명의 가장 위대한 건축적 성취 중 하나를 상징한다"고 말했다.찰스 왕세자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류의 보물이며, 이런 끔찍한 화재로 파괴되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엄청난 비극이며 참을 수 없는 고통이다"라고 했다.이에 앞서 영국 정부는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해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프랑스 주재 영국 대사인 에드 루엘린은 이날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제러미 라이트 문화부 장관과 함께 영국이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해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AP=연합뉴스

2019-04-16 양형종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