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자연보호 단체와 함께하는 오산천 지천 정화활동

김선회 기자

입력 2018-09-03 15:16: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301000145900007171.jpg
오산시 제공

자연보호 오산시협의회(회장·이계정)는 지난 1일 소속회원 및 나을단 청소년 100여명과 함께 생태하천인 오산천의 지천인 궐동천과 대호천에서 정화활동을 펼쳤다.

협의회 회원들은 최근 국지성 호우로 오산천에 떠내려온 쓰레기를 청소하고 약 1.5t가량의 생활폐기물을 수거하는 등 수질 오염이 되는 원인을 제거했다.

이계정 회장은 "하천쓰레기는 집중호우 직후 많이 발생하며, 특히 물속에 쓰레기가 오랫동안 가라앉아 있을 경우 유해물질이 녹아 나와 수질오염 등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협의회는 다시 찾고 싶은 오산천을 위해 오는 11월에는 오산천 지천인 가장천을 정화활동할 예정이며, 하천 감시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산/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


김선회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