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분당구, 11일 생태계 교란식물 퇴치 작업 실시

관내 서식하는 돼지풀, 단풍잎돼지풀, 서양등골나물 등 뿌리째 제거

김규식 기자

입력 2018-09-07 17:50: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성남시 분당구(구청장·유규영)는 오는 11일 분당구 석운동 일대에서 생태계 교란식물 퇴치작업을 실시한다.

생태계 교란식물은 강한 번식력으로 우리 고유 식물의 서식처를 위협하고 알러지성 비염과 각종 호흡기질환을 유발하는 위해 식물이다.

환경부에서는 애기수영, 미국쑥부쟁이 등 14종을 생태계 교란식물로 지정했다.

이 가운데 관내에 주로 서식하는 것은 돼지풀, 단풍잎돼지풀, 서양등골나물이다.

이날 구 환경위생과 직원 등 30여명이 석운동 석운로 일대에 확산 서식하고 있는 단풍잎돼지풀 등 생태계 교란식물을 뿌리째 제거하고 주변 쓰레기 수거 등 정화작업도 병행한다.

유규영 구청장은 "생태계 균형을 교란시키는 식물을 제거해 우리 식물의 생태환경을 적극 보호하고 시민의 안전과 정서에 기반한 쾌적한 환경을 가꾸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

김규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