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왕십리,'故신성일·최불암·故김영애·백일섭 출연' 신분차이로 인한 비극적 사랑…백상예술대상 작품상·감독상 수상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11-11 23:35: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111111111111111.jpg
영화 왕십리 /EBS 제공

영화 '왕십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왕십리'는 임권택 감독의 작품으로 지난 1976년 1월 개봉했다. 영화에는 故신성일, 최불암, 故김영애, 백일섭 등이 출연했다.

 

영화 '왕십리는' 가난한 막벌이꾼의 딸 정희를 사랑하던 대학생, 민준태는 부모의 완강한 반대로 정희와의 꿈은 허사가 되어버리고 오히려 작업중 부상한 정희 아버지 치료비를 훔치려던 일로 아버지가 충격에 쓰러지자 해병대에 입대해버린다. 

 

제대후 성공한 준태는 정희를 찾아 왕십리에 돌아온다. 정희의 흔적을 찾는 그에게 여관에 든 첫날밤 만난 호스테스 윤애의 슬픈 구애가 호소된다. 

 

그리고 겨우 얼굴을 아는 정도인 윤충근의 부인이 된 정희를 만나 준태는 정신적으로 그녀를 청산한다.

 

윤애는 준태와 결혼하기를 약속하지만 그녀 자신이 신분의 격차를 인식하고 떠나고, 준태는 그녀의 앞날을 축복해주며 고향인 왕십리를 위해 열심히 살아간다.
 

한편 영화는 1976년 제12회 백상예술대상 작품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