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미세먼지 증명 공동연구]'직격탄 맞는' 경기·인천… 동북아 공동연구·대응 이끌어야

'한·중·일 미세먼지 증명 공동연구' 이후 최우선 과제는

윤설아·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9-11-2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道보건연도 2월 중금속 측정 통해
'중국발…' 대기질 악화 영향 규명
꾸준히 대응할 '구심점' 역할 지속


한·중·일이 공동으로 중국발 미세먼지를 처음 규명한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이를 계기로 동북아시아가 미세먼지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중국과 가까워 고농도 미세먼지의 직격탄을 맞는 경기도와 인천시가 정부와 함께 중국 당국의 미세먼지 공동 대응을 적극 이끌어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환경공단 자료를 보면 초미세먼지로 하늘이 뿌옇던 지난 5일 인천 옹진군 백령도 초미세먼지 농도는 오후 1시 기준 '나쁨'(35~74㎍/㎥) 수준인 43㎍/㎥까지 치솟았다. 이날 비슷한 시간대 육지인 인천 남동구 구월동 초미세먼지 농도는 '보통'(15~34㎍/㎥) 수준을 유지했다.

중국발 황사 영향으로 미세먼지가 짙었던 지난달 31일에도 백령도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52㎍/㎥로, 차량 운행이 많은 구월동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인 23㎍/㎥보다 2배 이상 높았다.

공장과 차량이 많은 인천 도심보다 청정 지역인 백령도에 오히려 초미세먼지가 짙게 나타나는 현상은 중국발 미세먼지가 한반도에 끼치는 영향이 크다는 증거다.

앞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도 중금속 측정을 통해 중국발 미세먼지가 경기도의 대기질을 악화시킨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도 보건연 조사 결과, 지난 2월 말 평택측정소에서 측정된 칼슘 수치는 43~76ng/㎥였지만 3월 초 160~178ng/㎥로 크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납 성분 증가는 미미했다. 납은 공장에서 배출되는 중금속이라 국내 발생 요인이 크고, 칼슘은 주로 토양에 많이 함유된 물질로 중국에서 유입되는 경우가 많다. 이를 토대로 도 보건연은 중국발 미세먼지가 당시 국내 대기질을 악화시키는 원인이었다고 분석했다.

당국과 지자체가 국내 대책에 치중할 것이 아니라 중국을 포함한 동북아시아가 꾸준히 미세먼지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구심점 역할을 지속해야 하는 이유다.

중국 춘절 폭죽 연기 유입을 통해 중국발 미세먼지를 국내 최초로 규명한 정진상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고농도 미세먼지 기간이 발표되지 않은 것은 아쉽지만 중국이 이만큼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미세먼지에 대한 공동 대응의 좋은 시발점이 될 수 있다"며 "국내에서도 동북아가 적극적으로 미세먼지에 공동으로 연구·대응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설아·신지영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